logo

한국어

통일안보

조회 수 261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폼페이오 방북 계기로 트럼프 행정부가 'CVID'를 공식목표 삼아

비핵화 협상 수위 낮춘 듯…폐기범위를 핵과 ICBM으로 한정할 듯

(서울=연합뉴스) 권혜진 기자 = 미국이 다음 달 12일 북미정상회담의 일정과 장소를 확정하면서 북한 비핵화의 목표를 'CVID'(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불가역적인 핵폐기)로 공식 정리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지난 2일 취임 일성으로 제시해 새로운 반향을 일으켰던 'PVID'(영구적이고 검증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대량파괴무기 폐기) 목표를 접고 기존의 입장으로 되돌아간 것으로 볼 수 있다.

폼페이오 CVID PVID 언급(CG)© 제공: 연합뉴스 폼페이오 CVID PVID 언급(CG)

백악관은 10일(현지시간) 북한에 장기 억류됐던 한국계 미국인 억류자 3명의 귀환조치와 관련한 보도자료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CVID 목표 달성을 위해 미 행정부가 이미 이룩한 상당한 진전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는 외견상으로는 백악관이 그동안 견지해온 CVID 목표를 재확인한 것이어서 특별히 새롭다고 보기는 힘들지만, 최근의 PVID 논란을 감안할 때 대북 정책기조와 관련한 중요한 함의를 담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폼페이오 장관이 제시한 PVID는 '영구적 핵폐기'를 강조한 것으로, '완전한 핵폐기'에 초점을 맞춘 기존의 CVID보다 한층 강력한 비핵화 개념으로 여겨졌다. 북한의 핵 위협에서 영구적으로 벗어나기 위해 전례없는 강도의 사찰과 검증 프로세스를 밟아나겠다는 의지를 반영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http://www.msn.com/ko-kr/news/world/%eb%b0%b1%ec%95%85%ea%b4%80-pvid-%ec%a0%91%ea%b3%a0-%eb%8b%a4%ec%8b%9c-cvid%eb%a1%9c%e2%80%a6%e6%a0%b8%eb%8b%b4%ed%8c%90-%ed%95%a9%ec%9d%98-%ea%b0%80%eb%8a%a5%ec%84%b1-%eb%86%92%ec%9d%b4%ea%b8%b0/ar-AAx6c6V?li=AA524p&ocid=ientp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276 북한 청소년 1명, 홍콩 수학경시대회 왔다가 ‘한국 망명요청’ 2016.07.30 15608
275 북한 억류 미국인 3명 워싱턴 도착 ‘트럼프 대통령 직접 마중’ 2018.05.11 3040
274 북한 1호 열차에 탄 사람은 김여정…한국 정부가 확인한 김정은 방중설 2018.03.27 3287
273 북·일 선박 충돌…北 승무원 20여 명 파도 휩쓸려 2019.10.07 18
272 북, 시리아·미얀마에 탄도미사일·화학무기 관련품목 수출 2018.02.03 3698
271 백악관, 김정은 방중설에 "사실 여부 알지 못한다" 2018.03.27 3836
» 백악관, PVID 접고 다시 CVID로…核담판 '합의 가능성' 높이기 2018.05.11 2619
269 백악관 "트럼프, 대북정책 어떤 옵션도 배제 안해" 2017.03.17 12992
268 방글라데시 北대사관, 삼성TV·에어컨까지 밀수하다 적발 2016.08.04 15331
267 방글라 정부, 삼성 TV·담배 밀수 적발된 北외교관 추방 2016.08.09 15795
266 발언 마친 박근혜 대통령 2016.04.05 15552
265 박주호, 도르트문트 데뷔골…유로파리그서 1골·1도움 2015.09.18 15583
264 박근혜 대통령,프랑스방문 "한국관 건립으로 우호관계 강화 기대" 2016.06.03 15291
263 박근혜 대통령, 오늘 한-멕시코 정상회담...신산업 협력 논의 2016.04.05 14383
262 박근혜 대통령, 오늘 오전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정상회담 2016.09.05 15875
261 박근혜 대통령 멕시코 동포간담회 참석...공식 일정 시작 2016.04.05 15637
260 미중 무역전쟁 확산…美, 2천억弗 中수입품에 추가 관세 2018.07.11 3186
259 미중 무역전쟁 속 中왕이 "중국 중심으로 개도국 단결하자" 2018.07.11 3078
258 미군, 땅굴 전투 훈련 주력하는 이유 file 2018.01.21 5067
257 미군 "필요하면 폭탄 투하할 것…" 황당한 새해 메시지 논란에 사과 2019.01.02 1897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21 Next
/ 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