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한국어

통일안보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최근 북한에서 고가의 수입 승용차가 포착된 것과 관련, 유엔이 제재 위반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고 AP통신이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수입산 고급 승용차를 북한으로 반입하는 것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결의에 따른 금지행위다.

통신에 따르면 유엔 안보리 산하 대북제재위원회 전문가패널은 최근 발간한 보고서에서 북한에서 발견된 롤스로이스 팬텀과 메르세데스-마이바흐 리무진, 대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인 렉서스 LX570 등 고급 승용차가 사치품 금수 제재를 위반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LX570은 지난해 9월 문재인 대통령의 평양 방문 당시 호위차량으로 다수 식별된 바 있다.

유엔 안보리는 2013년 북한의 3차 핵실험에 대응하는 결의 2094호를 채택하면서 ‘고급 자동차’를 대북 반입 금지 사치품으로 지정했다. 하지만 결의 채택 이후에도 조선중앙통신과 노동신문 등 북한 매체를 통해 고가의 수입 승용차가 여러 차례 포착된 바 있다. 대부분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개인 승용차로 추정됐다.

조선중앙통신은 2017년 7월 김 위원장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화성 14형’ 시험발사를 참관하는 모습을 보도하면서 메르세데스-마이바흐 S클래스로 추정되는 차량을 노출했다. 이 차량은 결의 2094호 채택 이후인 2014년부터 생산된 모델이어서 합법적인 방식으로는 북한 반입이 불가능하다. 조선중앙TV는 지난달 초에도 김 위원장이 이 차량을 타고 이동하는 모습을 공개하기도 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해 10월 방북한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을 백화원 영빈관에서 만날 당시 영국제 최고급 승용차 롤스로이스 팬텀을 이용하기도 했다. 김 위원장의 ‘방탄 경호단’이 탑승하는 대형 SUV 렉서스 LX570 역시 제재 위반 소지가 있다. 김 위원장은 2016년 9월 군 산하 농장을 방문할 당시 영국제 고급 SUV인 레인지로버를 이용하는 등 고급 수입차를 여러 대 보유하고 있다.

다만 김 위원장은 해외 방문 때는 비교적 구형인 메르세데스-벤츠 풀만 가드를 애용하고 있다. 풀만 가드는 다른 차량과 달리 방탄 기능을 대폭 강화한 특수 차량이기 때문으로 추정된다.

[출처] - 국민일보
[원본링크] -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013136284&code=61111611&sid1=pol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322 윤병세 "허심탄회한 회담…쿠바와 이심전심 공감 느꼈다" 2016.06.06 17758
321 유엔사 부사령관 "종전선언 땐 주한미군 존재 논란될 수도" 2018.10.06 4313
320 유엔, 한·일 2371호 이행보고서 공개…'개성공단'은 빠져 2017.12.02 6294
319 유엔, 대북결의안 만장일치 채택…`北 자금줄' 전방위 봉쇄(종합) 2016.03.03 15781
» 유엔, 北 김정은 ‘애마’ 롤스로이스·마이바흐 등 수입차 제재 위반 조사 착수 2019.03.12 2880
317 유엔 전문가패널, 북한에 불법송금 의심 한국국적 남성 2명 조사 2019.01.20 3344
316 유엔 안보리, 北추가제재 합의 실패…중·러 소극적 2017.05.17 10930
315 유엔 안보리, 23일 새벽(한국시간) 새 대북제재 표결 2017.12.22 6142
314 유엔 보고서 "북한, 핵 원료 '리튬6' 해외에 팔려고 했다" 2017.03.10 13008
313 유엔 대북결의안 만장일치 채택…오준 유엔 대사, 한국어로 北 향해 “이제 그만 하세요” 2016.03.03 16638
312 유엔 "명백한 안보리결의 위반"…구테흐스, 北 미사일도발 규탄 2017.07.29 11169
311 유럽 각국 ,북한 미사일 발사 일제히 규탄 2017.11.29 6141
310 우즈벡, 北 공관 폐쇄 조치 2016.08.19 18338
309 우간다, 북한 군사고문단에 “철수하라” 통보 2016.06.09 16747
308 우간다 언론 "北과 협력 중단" 일제히 보도 2016.05.30 16684
307 외신, ‘김정남 피살’ 긴급 타전…최고 서열 숙청 2017.02.15 12657
306 외교차관 "北, 한·쿠바 외교장관회담에 주의 기울일것" 2016.06.06 16673
305 오바마 “北, 무력으로 파괴할 수 있지만 한국 보호 우선” 2016.04.27 16253
304 오바마 "중국에 뺏긴 슈퍼컴퓨터 1위 되찾아라" 명령서 서명 file 2015.07.31 16066
303 영국 총리와 악수하는 박근혜 대통령 2016.09.05 1748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2 Next
/ 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