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한국어

통일안보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진전" 자평엔 "돼지에 립스틱 칠하기"
리처드슨 "군부 한 구 7만 달러 돈벌이,
유해 송환은 유족들 위해 선의로 해야"


카자니스 "북미 충돌 경로로 되돌아가"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의 세 번째 방북 결과를 놓고 미국 언론과 전문가들의 평가는 싸늘했다. 뉴욕타임스는 “폼페이오 장관이 처음으로 1박 2일을 보냈지만 세 번 방북 중 결실이 가장 적은 방북”이었다고 평가했다. 빅터 차 조지타운대 교수는 “폼페이오 장관이 진전을 이뤘다고 했지만 돼지에게 립스틱 칠하기 같은 포장”이라며 “아무 결과도 생산하지 못한 것으로 들렸다”고 말했다.

방북에 동행했던 뉴욕타임스는 7일(현지시간) “폼페이오 장관과 수행단들은 북한이 핵ㆍ미사일 프로그램을 포기할 의사가 있다는 걸 보여줄 가시적 결과를 얻었다는 증거를 제시하지 못했다”면서 “과거 두 번의 방북과 달리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만나지도 못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폼페이오 장관은 핵무기 시설에 대한 신고와 비핵화 시간표, 비핵화 정의에 대한 북한의 문서화된 성명 등 미국의 첫 번째 우선순위 가운데 하나라도 얻었느냐는 질문에 상세 답변을 거절했다”고 전했다.


빅터 차 조지타운대 교수는 NBC방송에 출연해 “싱가포르 정상회담에서 약속한 한국전 실종자ㆍ전쟁포로의 유해 송환에서 진전이라도 기대했지만, 추가 회담 일정을 잡는 데 그쳤다”며 “내가 알기로 이 같은 지연은 북한에 송환에 대한 대가를 지불하길 원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북한은 미국의 비핵화 요구를 불합리하다고 비판한 건 10년 전 협상과 똑같은 각본”이라며 “우리가 미국 대통령을 싱가포르까지 1만 마일(1만 6000㎞) 멀리까지 보냈지만 10년 전으로 되돌아갔다는 건 전혀 고무적이지 못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중국은 지난해 12월 이후 북한을 고통스럽게 했던 제재를 조용히 해제하고 있고, 남북 간 이산가족 상봉을 추진하고 스포츠 대표단 교환하는 상황에서 북한이 협상에 매우 유리한 입장에 있다”고도 평했다.

대북 특사로 방북한 적이 있는 빌 리처드슨 전 유엔 대사도 유해 송환 대가와 관련해 미국의 소리 방송과 인터뷰에서 “과거 미국이 북한이 유해 한 구당 7만 달러(약 7800만원)를 지급한 적이 있다”며 “따라서 북한 군부가 외화를 벌어주는 미군 유해 송환을 좋아할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리처드슨 전 대사는 하지만 “내가 2007년 방북해 유해 7구를 송환해올 때는 대가를 지불하지 않았다”며 “유해 송환은 돈 문제가 아니라 미국과 희생자 유족을 위해 선의의 제스처로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에번스 리비어 전 국무부 동아태 부차관보는 워싱턴포스트에 “협상이 잘 진행되지 않은 건 분명하며 북한은 미국이 원하는 방식으로 비핵화를 할 어떤 의도도 없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폼페이오 장관이 비핵화 실질적 조치를 요구한 게 오히려 북한의 분노를 일으켰다”면서 “그도 이제 우리가 한동안 주장했던 북한의 전략과 의도의 실상을 깨닫게 됐다”고 말했다.


상세 링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02 유엔사 부사령관 "종전선언 땐 주한미군 존재 논란될 수도" 2018.10.06 5275
101 윤병세 "허심탄회한 회담…쿠바와 이심전심 공감 느꼈다" 2016.06.06 19235
100 이란 경제사절단, 1대1 상담회로 6천114억원 성과 1대1 상담 중 참가 기업수·상담 건수·실질 성과 모두 역대 1위 2016.05.03 15587
99 이란 핵협상 역사적 타결 file 2015.07.14 19984
98 이란, 골란고원 이스라엘軍에 미사일 공격…이스라엘 대대적 반격 2018.05.10 5729
97 이란혁명수비대 "미군 공습으로 군 사령관 사망" 비난(속보) - 내용무 2020.01.03 2700
96 이재용·최태원 맞은 북측 “우리가 기업인 꼭 오시라 했다” 2018.09.19 4228
95 일본 "北 핵실험 강행 용인 못 해" 2017.09.03 11055
94 일본 대기업, 미군 포로에 강제징용 첫 사과…한국엔 '아직' 2015.07.15 18852
93 일본 슈칸겐다이 보도 “러셀 미 차관보 日 극비 방문 미·중·러 북한 신탁통치 제안” 2017.03.13 13663
92 일본, 긴장 고조 한반도서 자국민 긴급철수 준비태세 돌입 2017.04.12 15735
91 일본, 일곱번째 이지스함 진수…2021년까지 4→8척 확대 2018.07.31 5106
90 정부, 거센 반발에도 국무회의서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의결 2016.11.22 15795
89 제2의 ZTE 사태, 미국 中 반도체 업체 거래 제한 2018.10.30 4589
88 조명균 통일 "北 석탄, 9천톤 반입된 것으로 파악" 2018.07.24 5951
87 조선신보 "일방적 핵폐기요구 안통해…북미관계 개선이 관건" 2018.06.22 5756
86 조엘 위트 “괴롭다… 곧 말할 기회 있을것”, 한미연구소측 “38노스 포기할 수 없어” 2018.04.10 6046
85 주러 北대사, 현지언론 인터뷰서 "임의시각에 ICBM 발사가능" 2017.01.13 13570
84 중 당 기관지, 일본 사드 배치 움직임에 "日 왜 끼어들어" 2017.04.03 15601
83 중국 "北탄도미사일 발사는 유엔 결의위반…美와함께 해결 노력 2017.02.13 13037
Board Pagination Prev 1 ...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Next
/ 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