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한국어

통일안보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미국 국방부가 최근 발간한 ‘인도·태평양 전략 보고서’에서 대만을 국가(country)로 지칭해 논란이 일 것으로 보인다. 무역·군사 등 전방위 갈등을 빚고 있는 중국에 대한 도발로 읽힌다. 대만을 중국의 일부로 보는 ‘하나의 중국’ 원칙을 내세우는 중국 정부의 강한 반발이 예상된다.

미 국방부는 이달 1일 발간한 보고서의 본문 30페이지에서 ‘파트너십 강화’란 소제목 아래 싱가포르, 대만, 뉴질랜드, 몽골 네 나라를 언급했다. 국방부는 보고서에 "인도·태평양의 민주 국가로서, 싱가포르, 대만, 뉴질랜드, 몽골은 미국의 신뢰할 수 있고 능력 있고 당연한 파트너들이다"라고 쓴 뒤 "이 네 국가는 전 세계에서 미국의 임무에 기여하고 있으며 자유롭고 개방적인 국제 질서를 유지하기 위한 조치를 적극적으로 취하고 있다"고 했다. 대만을 국가로 지칭한 것이다.

미국 국방부가 2019년 6월 1일 발간한 ‘인도·태평양 전략 보고서’에서 대만을 국가(country)로 지칭해 중국의 반발이 예상된다. /미 국방부 보고서
국방부는 특히 "대만에 대한 중국의 계속된 압박 캠페인을 감안할 때 우리(미국과 대만)의 파트너십은 필수적"이라며 "국방부는 대만이 충분한 자기방어 능력을 유지하기 위해 필요한 국방 물자와 서비스를 전폭적으로 제공할 것"이라고 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는 중국이 가장 민감하게 생각하는 ‘하나의 중국’ 원칙을 잇따라 건드리고 있다. 미국이 1979년 대만과 단교하고 중국과 수교한 이후 미국 정부는 ‘하나의 중국’을 대중 외교의 기본 원칙으로 삼았다. 대만을 국가로 인정하지 말라는 중국의 강력한 요구를 인정한 것이다.

그러나 트럼프 행정부는 ‘하나의 중국’을 뒤흔드는 카드를 여러 차례 꺼내들었다.

트럼프 행정부는 현재에 대만에 탱크와 미사일 등 20억달러(약 2조3000억원) 이상의 무기 판매를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중국 외교부는 6일 "대만에 대한 미국의 무기 판매는 고도로 민감하고 엄중한 위해성이 있다"며 강하게 반발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4&oid=023&aid=0003452058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422 "EU·IMF 그리스 새 개혁안 긍정적 평가" file 2015.07.11 23767
421 "G7 정상회의, 북한 비핵화 한목소리…북미회담 성공 노력" 2018.06.09 10734
420 "中 사드대응 과유불급".. 중국내 첫 한국 옹호론 2016.08.12 24151
419 "中, 남중국해 전쟁의사 없어…군사훈련은 민족주의여론 무마용" 2016.07.14 23397
418 "中단둥서 20대 北여성 근로자 8명 탈출·도피 중" 2016.06.29 22446
417 "北 비핵화 행동하라" 폼페이오·매티스·볼턴, 작심한듯 동시 경고 2018.06.29 9227
416 "北 시간벌기 몇달은 없다, 바로 핵폐기 본론으로" 2018.03.27 11605
415 "北, 개성공단 전기밥솥 빼돌려 中에 밀수출 외화벌이" 2018.08.09 9962
414 "北, 스위스시계 확보 어려워져"…석 달째 수입 전무 2016.08.24 24576
413 "美 부통령-탈북자, 평창 개막 당일 천안함 간다" 2018.02.05 10507
412 "美 약속 못 믿겠다"는 김정은을 달래며 시진핑이 한 말은 2018.05.14 10199
411 "美, 中 환율조작국 지정 가능성 높아" -CNBC 2018.08.15 10567
410 "美, 對北군사행동 가능성 日에 전달"…日 교도통신 보도 2017.04.12 20220
409 "美, 시리아 홈즈에 크루즈 미사일 발사"- NBC뉴스 2017.04.07 19940
408 "美, 한국의 北석탄 조치 본 후 독자제재 결정" 2018.08.14 9507
407 "美-中, 北관련 '군사 핫라인' 설치"…유사시 '코리안 패싱'? 2017.12.25 12416
406 "美의 강력한 무기는 中관리 해외재산 자료…폭로땐 큰 파장" 2018.07.20 9433
405 "韓 인터넷 자유도 케냐, 콜롬비아보다 낮아...차단·삭제 웹페이지 1년새 3배 증가" 2019.11.07 8772
404 "대북송유관 잠그라"는 美에 中 '부정적'…"안보리 결정할 문제" 2017.12.01 12683
403 "러시아 주재 북한 무역대표부 소속 외교관 탈북" 2016.08.26 2468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2 Next
/ 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