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종전 준비돼 있어···김정은 정권 전복 안 한다"

by admin posted Feb 01, 20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비건 특별대표 스태퍼드대 강연서 밝혀
트럼프 "2차 회담 장소 여러분 다 아는 곳"
원본보기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은 이 전쟁(한국전쟁)을 끝낼 준비가 돼 있다."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가 북·미 2차 정상회담을 앞두고 이같이 말했다. 이번 회담 의제로 한국전 종전선언이 깊숙히 다뤄질 가능성을 시사한 발언이다.

미국 측 북미협상 실무대표인 비건 특별대표는 31일(현지시간) 캘리포니아주 스탠퍼드 대학 월터 쇼렌스틴 아·태연구소가 주최한 강연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전임자들이 만든 전제에 구속받지 않는다고 내가 단언할 수 있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이 전쟁을 끝낼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비건 특별대표는 이어 "그것(한국전쟁)은 끝났다, 끝났다"면서 "우리는 북한을 침공하지 않을 것이다. 우리는 북한 정권의 전복을 추구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미국의 대통령은 지금이 한반도에서 70년간의 전쟁과 적대감을 극복해야 할 때라고 확신하고 있다"며 "이 갈등이 더는 지속할 이유가 없다"고 밝혔다.

원본보기
비건. [EPA=연합뉴스]

이는 북한을 상대로 정권교체와 정권붕괴, 흡수통일, 침공이 없다는 렉스 틸러슨 전 국무장관의 이른바 '대북 4노(NO)' 입장을 연상시키는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1953년 7월 정전협정 체결 이후 66년째 이어지고 있는 한반도의 '일시적인 전쟁 중단' 상태를 끝내는 종전선언 카드를 적극적으로 검토할 지 주목된다.

지난해 8월 임명된 뒤 '로우키 행보'를 보여온 비건 특별대표가 공개 강연에 나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차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스티븐 비건-김혁철 라인'간 북미 실무협상 채널이 본격적으로 가동되는 시점에서다.   


https://m.news.naver.com/read.nhn?mode=LSD∣=sec&sid1=104&oid=025&aid=0002882469


Articles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