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한국어

통일안보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미국 핵무기 운용의 핵심 부서인 미 전략사령부가 새해를 하루 앞두고 게시한 트위터 내용에 대해 논란이 일자 공식으로 사과했다.

31일(현지 시각) 미 전략사령부는 트위터는 통해 "타임스퀘어에서는 새해마다 큰 공을 떨어뜨리는 전통이 있다"며 "만약 필요하다면 우리는 훨씬 더 거대한 무언가 투하할 준비가 되어있다"는 내용의 글을 게시했다. 해당 게시물에는 B-2 폭격기의 사진도 함께 포함됐다.




미국 타임스퀘어에서는 매해 1일 자정마다 지름 3.7m에 무게 5.4t 상당의 공이 떨어지는 '볼 드롭' 행사를 선보인다. 미 전략사령부는 이 볼 드롭 행사에 빗대어 유사시 폭탄을 터뜨릴 준비가 되어있다고 말한 것.

그러나 해당 트윗은 곧 삭제됐다. CNN은 '미국이 세계에서 가장 뛰어나고 거대한 무기를 가지고 있음을 상기시키는 트위터로 보인다'고 평했다.


미 전략사령부 브룩 디월트(Brook Dewalt) 대변인은 CNN과의 인터뷰에서 "새해를 하루 앞둔 연말조차 미군은 미국 시민들을 위해 준비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미 전략사령부는 트위터는 통해 "우리의 지난 트위터는 우리의 가치를 반영한 것이 아니었다"며 공식으로 사과하며 "우리는 미국과 동맹국의 안전을 위해 헌신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미국 민주당 루벤 갈레고(Ruben Gallego) 하원의원은 "조잡한 트위터였다고 생각한다"며 "미국은 이런 식으로 행동할 필요가 없다"고 비판했다.

YTN PLUS 김성현 기자 (jamkim@ytnplus.co.kr)


https://news.naver.com/main/ranking/read.nhn?mid=etc&sid1=111&rankingType=popular_day&oid=052&aid=0001235301&date=20190101&type=1&rankingSeq=8&rankingSectionId=104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405 황교안 국무총리, 한-동북3성 기업인 조찬간담회 개최 2016.07.02 14214
404 황교안 국무총리, 리커창 국무원 총리와 한중 총리회담 2016.06.29 15030
403 현송월 군사분계선 넘기 직전 미국은 ‘대북정찰’ 2018.01.21 2873
402 한일중, 오늘 도쿄서 외교장관회의…갈등속 협력방안 모색 2016.08.24 14141
401 한일, 25년간 끈 위안부 문제 합의…"일본 정부 책임 통감" file 2015.12.28 14131
400 한은 금통위 "中 위안화 절하 국제금융시장에 충격파" 2015.08.13 14566
399 한반도 전 해역서 대북 무력시위…美항모, 특작부대훈련 첫 지원 2016.10.10 13578
398 한민구 “中, KADIZ 침범은 사드 압박 의도” 2017.01.13 10555
397 한미硏 소장 "韓 정부가 헛소문 퍼뜨리며 퇴진 압박" 2018.04.08 2200
396 한국 신흥국 최초 파리클럽 가입, 60년만에 이룬 기적…"다른 국가들이 한국보며 희망 갖기를 바란다" 2016.07.02 14080
395 한국 거주 베트남인 '반중 집회' 잇따라 2018.01.20 3341
394 한국 17세 이하(U-17) 축구대표팀 기니를 꺾고 16강 진출 확정 2015.10.21 13262
393 한-에티오피아 정상 대화 2016.05.27 12819
392 하늘의 제왕 F-22 랩터 6대 도착…"美 12월18일 北 공격설" 2017.12.02 3804
391 필리핀, 북한 선박 '진텅호' 몰수…유엔 안보리 대북 제재 결의에 따라 선원도 추방 2016.03.05 13672
390 푸틴, 박근혜 대통령에 고 박정희 신년휘호 깜짝 선물 2016.09.05 14745
389 푸틴 집권연장에 유럽 반응 제각각…낙담·환호 교차 2018.03.21 2635
388 폼페이오, 북한 비핵화 협상 "나쁜 합의는 선택지 아니다" 2018.05.24 1853
387 폼페이오, 北비핵화에 'CVID' 아닌 'PVID' 표현 주목 2018.05.03 1884
386 폼페이오, 北담화에 "우리 요구가 강도 같으면 전세계가 강도" 2018.07.08 156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1 Next
/ 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