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한국어

통일안보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미국 핵무기 운용의 핵심 부서인 미 전략사령부가 새해를 하루 앞두고 게시한 트위터 내용에 대해 논란이 일자 공식으로 사과했다.

31일(현지 시각) 미 전략사령부는 트위터는 통해 "타임스퀘어에서는 새해마다 큰 공을 떨어뜨리는 전통이 있다"며 "만약 필요하다면 우리는 훨씬 더 거대한 무언가 투하할 준비가 되어있다"는 내용의 글을 게시했다. 해당 게시물에는 B-2 폭격기의 사진도 함께 포함됐다.




미국 타임스퀘어에서는 매해 1일 자정마다 지름 3.7m에 무게 5.4t 상당의 공이 떨어지는 '볼 드롭' 행사를 선보인다. 미 전략사령부는 이 볼 드롭 행사에 빗대어 유사시 폭탄을 터뜨릴 준비가 되어있다고 말한 것.

그러나 해당 트윗은 곧 삭제됐다. CNN은 '미국이 세계에서 가장 뛰어나고 거대한 무기를 가지고 있음을 상기시키는 트위터로 보인다'고 평했다.


미 전략사령부 브룩 디월트(Brook Dewalt) 대변인은 CNN과의 인터뷰에서 "새해를 하루 앞둔 연말조차 미군은 미국 시민들을 위해 준비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미 전략사령부는 트위터는 통해 "우리의 지난 트위터는 우리의 가치를 반영한 것이 아니었다"며 공식으로 사과하며 "우리는 미국과 동맹국의 안전을 위해 헌신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미국 민주당 루벤 갈레고(Ruben Gallego) 하원의원은 "조잡한 트위터였다고 생각한다"며 "미국은 이런 식으로 행동할 필요가 없다"고 비판했다.

YTN PLUS 김성현 기자 (jamkim@ytnplus.co.kr)


https://news.naver.com/main/ranking/read.nhn?mid=etc&sid1=111&rankingType=popular_day&oid=052&aid=0001235301&date=20190101&type=1&rankingSeq=8&rankingSectionId=104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21 시진핑, 한반도 유사시 투입부대 79집단군 시찰…강군 지시 2018.09.30 578
20 유엔사 부사령관 "종전선언 땐 주한미군 존재 논란될 수도" 2018.10.06 551
19 펜스 “김정은, 트럼프 대통령에 장난치면 큰 실수…합의 없으면 리비아처럼 끝날 것” 2018.10.07 516
18 [中증시 3%대 급락] 스파이칩 파문·홍콩증시 폭락에 부양책도 무용지물 '검은 월요일' 2018.10.08 564
17 사우디·인도 등 ‘러시아 사드’에 열광하는 美우방들 2018.10.11 575
16 문 대통령 “北 인도적 지원부터”…미국은 방문 불허 2018.10.12 549
15 미 전문가들 “재무부 한국 은행 접촉, ‘세컨더리 보이콧’ 경고” 2018.10.14 523
14 美 “北과 거래하면 제재” 첫 명시…김정은·노동당 39호실 포함 2018.10.15 501
13 美, 트랜스젠더 법에서 지운다…분노한 성소수자 거리로 2018.10.25 429
12 구글 CEO “검열 가능한 중국용 검색엔진 개발 포기 안 한다” 2018.10.25 410
11 덩샤오핑 아들 “중국은 제 주제를 알아야” 시진핑에 직격탄 2018.10.30 404
10 트럼프, 시진핑 만남 앞두고 中반도체기업 제재, 추가관세 준비 2018.10.30 421
9 제2의 ZTE 사태, 미국 中 반도체 업체 거래 제한 2018.10.30 488
8 美, 방북 4대기업에도 전화…대북 경협사업 직접체크 2018.10.31 452
7 비건, 청와대 핵심인사 연쇄접촉…윤건영도 면담 2018.10.31 480
6 폼페이오 "北비핵화 검증 전 제재해제 안해…이전 정부와 달라" 2018.11.02 454
5 AFP "폼페이오, 8일 예정된 뉴욕 북미고위급 회담 연기" 2018.11.07 483
4 中화웨이 창업주 딸 멍완저우 CFO 캐나다서 체포…美 인도 전망 2018.12.06 327
3 日 "레이더 쏜 증거 있다"…軍 "오해 해소 위한 협의 예정" 2018.12.25 226
» 미군 "필요하면 폭탄 투하할 것…" 황당한 새해 메시지 논란에 사과 2019.01.02 166
Board Pagination Prev 1 ...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Next
/ 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