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한국어

통일안보

조회 수 2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최대 사거리 400㎞ 등 성능·기동성 탁월, 美 F22·F35 스텔스 전투기도 추적 가능[서울신문]
“현존하는 가장 우수한 방공 미사일 체계”
러 미사일 패권에 美 외교적 입지도 흔들
원본보기
S400
미국의 우방인 사우디아라비아·인도는 말할 것도 없고 나토(북대서양조약기구) 회원국인 터키까지, 세계 각국은 왜 ‘러시아판 사드’인 방공 미사일 체계 S400에 열광하는 것일까.

미 국무부가 “S400 구입은 러시아·이란·북한 통합제재법(CAATSA) 위반”이라며 제3국 제재를 시사했으나 소용이 없다. 중국·카타르가 이미 S400을 배치했으며, 이집트·시리아도 S400을 사려고 저울질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S400의 인기는 뛰어난 성능과 기동성, 그리고 상대적으로 저렴한 가격 때문이라는 것이 전문가들의 중론이다. 시몬 웨즈먼 스톡홀름국제평화연구소(SIPRI) 선임연구원은 “S400은 현존하는 가장 우수한 방공 미사일 체계”라고 평가했다.

그는 “S400은 광범위한 영역을 방어한다. 레이더는 최소 반경 600㎞를 감시한다. 최대 사거리는 400㎞에 이른다”면서 “스텔스 항공기까지 탐지, 추적이 가능하다. 수분 안에 설치해 발사하고 이동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케빈 브랜드 미외교협회(CFR) 군사분석가는 “S400 하나로 모든 미사일 체계를 소화할 수 있다. 사용자가 구성하기에 따라 장거리, 단거리, 중거리 무기 시스템으로 변모한다”면서 “모든 나라가 바라는 이동식 방공 무기 체계의 진화 형태”라고 밝혔다.

미 군사전문매체 디펜스월드넷은 “미국의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는 고도의 미사일 방어 시스템이다. 그러나 그것은 미사일 요격 시스템일 뿐 전폭기 등에는 무용지물”이라면서 “항공기와 미사일에 모두 대비하려면 고가의 사드와 패트리엇을 모두 사야 한다. 그러나 S400은 사드와 패트리엇의 기술을 통합하고 있다”고 전했다. 러시아는 S400을 구매하기로 한 몇몇 국가에 미사일 기술 이전 등 ‘당근’을 내걸어 설득한 것으로 알려졌다.

S400의 확산은 당장 미국에 군사적 위협이 된다. S400은 미 최신예 스텔스 전투기 F22, F35까지 탐지할 수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러시아 스푸트니크통신 등에 따르면 미군은 현재 아프가니스탄 지상군 지원 작전에 F35를 투입해 S400을 피할 수 있는지 시험하고 있다.

S400은 미국의 외교적 입지마저 위협한다. 미국은 CAATSA를 통해 국제사회에서 러시아를 고립시킨다는 계획을 세웠지만, 우방국들마저 S400을 도입하기로 하면서 이 구상은 사실상 무산됐다. 러시아 외교정책 분석가인 블라디미르 프롤로프 전 외교관은 “S400은 상업적, 지정학적 가치를 모두 가진다. S400이 향후 수년간 러시아의 국제적 영향력을 키울 것”이라고 내다봤다.

나토는 회원국인 터키의 S400 구매를 심각하게 받아들인다. 나토 회원국이 나토 적국의 무기 체계를 들여오는 것이기 때문이다. 알자지라는 전문가를 인용해 “터키가 S400을 설치하면 러시아가 이를 기반으로 나토의 기밀에 접근해 유출하거나, 나토의 공격 체계를 교란하는 등 최악의 시나리오가 현실화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강신 기자 xin@seoul.co.kr


https://m.news.naver.com/read.nhn?mode=LSD&sid1=104&sid2=235&oid=081&aid=0002948340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388 황교안 국무총리, 한-동북3성 기업인 조찬간담회 개최 2016.07.02 12045
387 황교안 국무총리, 리커창 국무원 총리와 한중 총리회담 2016.06.29 12964
386 현송월 군사분계선 넘기 직전 미국은 ‘대북정찰’ 2018.01.21 1845
385 한일중, 오늘 도쿄서 외교장관회의…갈등속 협력방안 모색 2016.08.24 12025
384 한일, 25년간 끈 위안부 문제 합의…"일본 정부 책임 통감" file 2015.12.28 11937
383 한은 금통위 "中 위안화 절하 국제금융시장에 충격파" 2015.08.13 12741
382 한반도 전 해역서 대북 무력시위…美항모, 특작부대훈련 첫 지원 2016.10.10 11656
381 한민구 “中, KADIZ 침범은 사드 압박 의도” 2017.01.13 9365
380 한미硏 소장 "韓 정부가 헛소문 퍼뜨리며 퇴진 압박" 2018.04.08 768
379 한국 신흥국 최초 파리클럽 가입, 60년만에 이룬 기적…"다른 국가들이 한국보며 희망 갖기를 바란다" 2016.07.02 11977
378 한국 거주 베트남인 '반중 집회' 잇따라 2018.01.20 1702
377 한국 17세 이하(U-17) 축구대표팀 기니를 꺾고 16강 진출 확정 2015.10.21 12462
376 한-에티오피아 정상 대화 2016.05.27 11877
375 하늘의 제왕 F-22 랩터 6대 도착…"美 12월18일 北 공격설" 2017.12.02 2754
374 필리핀, 북한 선박 '진텅호' 몰수…유엔 안보리 대북 제재 결의에 따라 선원도 추방 2016.03.05 11706
373 푸틴, 박근혜 대통령에 고 박정희 신년휘호 깜짝 선물 2016.09.05 12954
372 푸틴 집권연장에 유럽 반응 제각각…낙담·환호 교차 2018.03.21 1200
371 폼페이오, 북한 비핵화 협상 "나쁜 합의는 선택지 아니다" 2018.05.24 495
370 폼페이오, 北비핵화에 'CVID' 아닌 'PVID' 표현 주목 2018.05.03 519
369 폼페이오, 北담화에 "우리 요구가 강도 같으면 전세계가 강도" 2018.07.08 40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0 Next
/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