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래도 버틸래?' 트럼프, 2000억 달러 中제품에 25% 관세폭탄 '카드' 꺼내

by admin posted Aug 02,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머니투데이 뉴욕(미국)=송정렬 특파원] [라이트하이저 USTR 대표, "트럼프 관세율 10%→25% 인상 지시" 밝혀...대중국 무역 압박 강화 카드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000억 달러(약 224조원)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추가적인 관세부과 계획과 관련, 관세율을 당초 10%에서 25%로 올릴 것을 지시하며, 중국에 대한 무역압박을 강화했다.

중국은 이에 맞서 협박은 통하지 않을 것이라며 미국이 관세율 인상을 포함해 무역을 저해하는 추가적인 조치를 취할 경우 보복을 받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세계 최대의 경제대국인 미국과 중국간 무역전쟁 공포가 다시 고조되고 있다.

로이터통신, 월스트리트저널 등에 따르면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는 이날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이 미국의 요구사항을 거부하고 있고, 미국산 제품에 보복관세를 부과했기 때문에 20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율을 당초 10%에서 25%로 인상하도록 지시했다고 밝혔다.

전날 월스트리트저널 등이 보도한 관세율 인상을 공식 확인한 것이다. 이는 3차례의 고위급 회담 이후 무역협상을 거부하고 있는 중국을 협상테이블로 끌어내는 한편, 궁극적으로 중국으로부터 양보를 끌어내기 위한 포석으로 풀이된다.

라이트하이저 대표 역시 "관세율 인상은 중국이 해로운 정책들과 행동들을 바꾸고, 보다 공정한 시장과 모든 시민들을 위한 번영을 이끌 수 있는 정책들을 도입하도록 하기 위한 추가적인 옵션들을 트럼프 행정부에 제공하기 위한 목적"이라고 설명했다.

미국과 중국은 지난 5월부터 6월까지 베이징과 워싱턴을 오가며 3차례 고위급 무역협상을 가졌지만 구체적인 합의를 이끌어 내지 못했다. 이후 회담은 교착상태에 빠져있다. 트럼프 행정부는 중국에 지적재산권 보호, 기술이전, 첨단기술산업 보조금 등과 관련된 정책들에 대한 근본적인 변화를 요구하고 있는 상황이다.

미국은 지난달 6일 0시를 기해 340억 달러 규모의 818개 중국산 제품에 대해 25% 관세를 부과했다. 또한 나머지 160억 달러 규모의 284개 제품에 대한 관세를 수주내에 부과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중국 역시 같은 규모의 미국산 제품에 보복관세를 부과하며 맞불을 놓았다.

이에 미국은 지난 10일 지난해 대중국 수입의 절반에 해당하는 2000억 달러 규모의 6031개 중국산 제품에 추가적으로 10% 관세를 부과하는 계획을 발표하며 중국을 더욱 압박했다.

USTR는 관세율이 25% 상향될 경우 당초 8월 30일로 예정된 2000억 달러 규모의 관세부과 대상품목에 대한 의견청취 기간을 오는 9월 5일로 연장할 것이라고 밝혔다.

중국은 미국의 이같은 관세율 인상 움직임에 즉각 반발했다. 겅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미국의 압박과 협박은 효과를 갖지 못할 것"이라며 "만일 미국이 추가적으로 무역갈등을 고조시키는 조치를 취한다면 중국은 어쩔 수 없디 대응조치를 취할 것이며, 단호하게 우리의 합법적인 관리를 보호할 것"이라고 말했다.


뉴욕(미국)=송정렬 특파원 songjr@mt.co.kr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hm&sid1=104&oid=008&aid=0004086501



Articles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