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한국어

통일안보

조회 수 67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美, 2천억달러 中수입품에 추가 관세…G2 무역 전면전
美, 2천억달러 中수입품에 추가 관세…G2 무역 전면전(워싱턴 AF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0일(현지시간) 유럽으로 떠나기 전 백악관 남쪽뜰에서 기자들에게 말하고 있다. 미국무역대표부(USTR)는 이날 2천억 달러 규모의 중국 수입품 6천31개 품목에 대해 10%의 추가 관세를 부과할 방침이라고 밝히고 공청회 등을 거쳐 8월 31일 이후 최종 결정을 내릴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18일 500억 달러의 중국 수입품에 대한 고율 관세 부과 방침에 중국이 같은 규모의 보복 관세로 맞대응을 천명하자 그보다 4배 많은 2천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추가 관세를 부과해 재보복하겠다고 경고한 바 있다. ymarshal@yna.co.kr
對中 수입액 절반 수준…첨단기술 제품에 소비재 포함 6천개 품목 망라
공청회 거쳐 이르면 9월 발효될 듯…美업계 "소비자 고통" 반발
中 "美 추가관세에 반드시 반격할 것…WTO에 추가 제소"

미중 무역전쟁, 세계 경제 위협 (PG)
미중 무역전쟁, 세계 경제 위협 (PG)[제작 정연주] 일러스트

(베이징·서울=연합뉴스) 심재훈 김진방 특파원 김지연 기자 = 미국 정부가 대중국 수입의 절반에 달하는 2천억 달러(약 223조 원)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추가 관세 부과 계획을 내놓자 중국도 반격하겠다고 으름장을 놓으며 세계 1, 2위 경제 대국의 무역전쟁이 전면전으로 치닫고 있다.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국무역대표부(USTR) 대표는 10일(현지시간) 미국이 2천억 달러 규모의 중국 수입품 6천31개 품목에 대해 10%의 추가 관세를 매길 방침이라고 밝혔다.

추가 관세 부과는 최종 목록을 확정하기 위한 2개월의 검토 기간을 거쳐 9월에 발효할 것으로 예상된다.

미 정부 고위 관리는 내달 20∼23일로 예정된 공청회와 의견수렴을 거쳐 내달 31일 이후 최종 결정을 내릴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관세 부과는 미국의 대중 관세 부과에 중국 정부가 보복관세로 맞대응하면 그에 대해 또다시 보복한다는 미국 정부의 방침을 확인한 것이다.


http://www.yonhapnews.co.kr/international/2018/07/11/0601020000AKR20180711139200083.HTML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397 러시아·독일, 北 미사일 발사 일제히 강력 규탄 2016.08.26 13720
396 "北, 스위스시계 확보 어려워져"…석 달째 수입 전무 2016.08.24 13660
395 글로벌기업 '탈중국 러시'...중국 제조업 '위기 경보' 2015.02.24 13600
394 北 건설 노동자들, 자발적 ‘집단 망명’ 타진 2016.10.12 13590
393 미 국무부 "박대통령 中전승기념행사 참석 결정 존중" 2015.08.21 13576
392 10만 北 해외근로자 유엔서 실태조사 2016.08.19 13574
391 北 우방 캄보디아 훈센 총리, 北에 6자회담 복귀 촉구 2016.08.15 13536
390 러시아 "미사일 발사 북한 안보리 결의 준수해야" 2016.08.26 13533
389 中환구시보 , 北미사일 발사규탄 성명 불발에 '사드책임론' 2016.08.12 13527
388 영국 총리와 악수하는 박근혜 대통령 2016.09.05 13501
387 美, 中화웨이 對北거래 전격 조사 2016.06.03 13461
386 이란 핵협상 역사적 타결 file 2015.07.14 13451
385 우즈벡, 北 공관 폐쇄 조치 2016.08.19 13446
384 "中 사드대응 과유불급".. 중국내 첫 한국 옹호론 2016.08.12 13442
383 몽골 ASEM서 ‘다자외교’… 껄끄러운 中·日과 회담 계획없어 2016.07.15 13419
382 北 공관 50곳 ‘궤멸’…외교도 ‘중단’ 2016.08.20 13396
381 美정부 김정은 사상 첫 제재, 인권유린 혐의..제재명단 공식 발표 2016.07.07 13390
380 “현지처까지 둔 北 최고 돈세탁 기술자, 보위부 고문에 가족 숨지자 망명 결심” 2016.08.22 13389
379 朴대통령, 미국 방문 마치고 귀국 2015.10.18 13383
378 방글라 정부, 삼성 TV·담배 밀수 적발된 北외교관 추방 2016.08.09 1338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0 Next
/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