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한국어

통일안보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진전" 자평엔 "돼지에 립스틱 칠하기"
리처드슨 "군부 한 구 7만 달러 돈벌이,
유해 송환은 유족들 위해 선의로 해야"


카자니스 "북미 충돌 경로로 되돌아가"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의 세 번째 방북 결과를 놓고 미국 언론과 전문가들의 평가는 싸늘했다. 뉴욕타임스는 “폼페이오 장관이 처음으로 1박 2일을 보냈지만 세 번 방북 중 결실이 가장 적은 방북”이었다고 평가했다. 빅터 차 조지타운대 교수는 “폼페이오 장관이 진전을 이뤘다고 했지만 돼지에게 립스틱 칠하기 같은 포장”이라며 “아무 결과도 생산하지 못한 것으로 들렸다”고 말했다.

방북에 동행했던 뉴욕타임스는 7일(현지시간) “폼페이오 장관과 수행단들은 북한이 핵ㆍ미사일 프로그램을 포기할 의사가 있다는 걸 보여줄 가시적 결과를 얻었다는 증거를 제시하지 못했다”면서 “과거 두 번의 방북과 달리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만나지도 못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폼페이오 장관은 핵무기 시설에 대한 신고와 비핵화 시간표, 비핵화 정의에 대한 북한의 문서화된 성명 등 미국의 첫 번째 우선순위 가운데 하나라도 얻었느냐는 질문에 상세 답변을 거절했다”고 전했다.


빅터 차 조지타운대 교수는 NBC방송에 출연해 “싱가포르 정상회담에서 약속한 한국전 실종자ㆍ전쟁포로의 유해 송환에서 진전이라도 기대했지만, 추가 회담 일정을 잡는 데 그쳤다”며 “내가 알기로 이 같은 지연은 북한에 송환에 대한 대가를 지불하길 원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북한은 미국의 비핵화 요구를 불합리하다고 비판한 건 10년 전 협상과 똑같은 각본”이라며 “우리가 미국 대통령을 싱가포르까지 1만 마일(1만 6000㎞) 멀리까지 보냈지만 10년 전으로 되돌아갔다는 건 전혀 고무적이지 못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중국은 지난해 12월 이후 북한을 고통스럽게 했던 제재를 조용히 해제하고 있고, 남북 간 이산가족 상봉을 추진하고 스포츠 대표단 교환하는 상황에서 북한이 협상에 매우 유리한 입장에 있다”고도 평했다.

대북 특사로 방북한 적이 있는 빌 리처드슨 전 유엔 대사도 유해 송환 대가와 관련해 미국의 소리 방송과 인터뷰에서 “과거 미국이 북한이 유해 한 구당 7만 달러(약 7800만원)를 지급한 적이 있다”며 “따라서 북한 군부가 외화를 벌어주는 미군 유해 송환을 좋아할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리처드슨 전 대사는 하지만 “내가 2007년 방북해 유해 7구를 송환해올 때는 대가를 지불하지 않았다”며 “유해 송환은 돈 문제가 아니라 미국과 희생자 유족을 위해 선의의 제스처로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에번스 리비어 전 국무부 동아태 부차관보는 워싱턴포스트에 “협상이 잘 진행되지 않은 건 분명하며 북한은 미국이 원하는 방식으로 비핵화를 할 어떤 의도도 없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폼페이오 장관이 비핵화 실질적 조치를 요구한 게 오히려 북한의 분노를 일으켰다”면서 “그도 이제 우리가 한동안 주장했던 북한의 전략과 의도의 실상을 깨닫게 됐다”고 말했다.


상세 링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422 "EU·IMF 그리스 새 개혁안 긍정적 평가" file 2015.07.11 20012
421 "G7 정상회의, 북한 비핵화 한목소리…북미회담 성공 노력" 2018.06.09 6532
420 "中 사드대응 과유불급".. 중국내 첫 한국 옹호론 2016.08.12 20732
419 "中, 남중국해 전쟁의사 없어…군사훈련은 민족주의여론 무마용" 2016.07.14 20124
418 "中단둥서 20대 北여성 근로자 8명 탈출·도피 중" 2016.06.29 19171
417 "北 비핵화 행동하라" 폼페이오·매티스·볼턴, 작심한듯 동시 경고 2018.06.29 6358
416 "北 시간벌기 몇달은 없다, 바로 핵폐기 본론으로" 2018.03.27 7567
415 "北, 개성공단 전기밥솥 빼돌려 中에 밀수출 외화벌이" 2018.08.09 6669
414 "北, 스위스시계 확보 어려워져"…석 달째 수입 전무 2016.08.24 20917
413 "美 부통령-탈북자, 평창 개막 당일 천안함 간다" 2018.02.05 7458
412 "美 약속 못 믿겠다"는 김정은을 달래며 시진핑이 한 말은 2018.05.14 6985
411 "美, 中 환율조작국 지정 가능성 높아" -CNBC 2018.08.15 6464
410 "美, 對北군사행동 가능성 日에 전달"…日 교도통신 보도 2017.04.12 16958
409 "美, 시리아 홈즈에 크루즈 미사일 발사"- NBC뉴스 2017.04.07 15790
408 "美, 한국의 北석탄 조치 본 후 독자제재 결정" 2018.08.14 6428
407 "美-中, 北관련 '군사 핫라인' 설치"…유사시 '코리안 패싱'? 2017.12.25 8365
406 "美의 강력한 무기는 中관리 해외재산 자료…폭로땐 큰 파장" 2018.07.20 6264
405 "韓 인터넷 자유도 케냐, 콜롬비아보다 낮아...차단·삭제 웹페이지 1년새 3배 증가" 2019.11.07 3859
404 "대북송유관 잠그라"는 美에 中 '부정적'…"안보리 결정할 문제" 2017.12.01 8447
403 "러시아 주재 북한 무역대표부 소속 외교관 탈북" 2016.08.26 2108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2 Next
/ 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