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 중대 합의 가능성 낮지만 외교의 시작" 전 美대사

by admin posted Jun 12,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서울=뉴시스】이지예 기자 = 커크 웨이거 전 싱가포르 주재 미국 대사는 11일(현지시간) 북미 정상회담이

'중대한 합의'(momentous agreement)를 도출할 가능성은 낮지만 외교적 논의의 시작이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웨이거 전 대사는 이날 CNBC방송과의 인터뷰에서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사상 첫 북미 정상회담에 관해 이 같이 전망했다.

웨이거 전 대사는 "우리가 중대한 합의를 볼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하진 않는다"며 "하지만 이번 회담이 우리를 외교적 방향으로 가게 하는 논의의 시작이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승리를 원하는 트럼프 행정부의 열망이 일을 앞으로 나아가게 할 가능성을 늘리고 있다"며 "매우 긍정적인 순간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웨이거는 트럼프 뿐만 아니라 전임 미국 대통령들도 북한 지도자와 1대1 회담을 할 수 있었지만 정상회담이 추진되지 않은 이유는 6자 회담을 추구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 전까지 미국의 입장은 일본, 한국, 중국, 미국, 북한, 러시아를 포함하는 6자 대화를 하는 것이었다"며 "북한과의 직접 대화가 이뤄지지 않은 이유"라고 말했다.


http://www.msn.com/ko-kr/news/world/%EB%B6%81%EB%AF%B8-%EC%A4%91%EB%8C%80-%ED%95%A9%EC%9D%98-%EA%B0%80%EB%8A%A5%EC%84%B1-%EB%82%AE%EC%A7%80%EB%A7%8C-%EC%99%B8%EA%B5%90%EC%9D%98-%EC%8B%9C%EC%9E%91-%EC%A0%84-%E7%BE%8E%EB%8C%80%EC%82%AC/ar-AAywb1H?li=AA524p&ocid=ientp


Articles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