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한국어

통일안보

조회 수 15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현지시각으로 지난 7일 백악관에서 열린 미일정상회담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한 김정은이 비핵화에 동의하지 않을 경우 최대치의 경제적 압박을 가할 예정"이라는 경고의 메시지를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회담 내용을 두고 다수 국내 언론은 트럼프 대통령이 오는 12일 열리는 미북정상회담에서 종전선언이 나올 수도 있으며 미북관계 정상화도 충분히 가능하다고 밝힌 대목에 초점을 맞춰 보도했다. 회담이 잘 진행되지 않는다면 회담장을 박차고 나갈 수 있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도 소개가 됐지만 향후 미북 관계 개선에 대한 장밋빛 전망이 가득한 기사들이 대부분이었다.

하지만 9일자 조선일보 보도를 보면,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에게 장밋빛 청사진만 제시한 게 아니라, 명확한 경고의 메시지도 함께 전달한 것으로 보인다. 보도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이 비핵화에 동의하지 않는다면 '최대 압박'이란 표현을 다시 사용할 수 있을 것"이라며 "북한에 가할 수 있는 새로운 제재가 300개가 넘는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까지 북한에 대한 어떤 제재도 해제하지 않았습니다. 북한에 가할 수 있는 새로운 제재가 300개가 넘습니다. 일부는 매우 강력합니다."


원문보기: http://www.newdaily.co.kr/site/data/html/2018/06/09/2018060900005.html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361 글로벌기업 '탈중국 러시'...중국 제조업 '위기 경보' 2015.02.24 12591
360 영국 총리와 악수하는 박근혜 대통령 2016.09.05 12530
359 "北, 스위스시계 확보 어려워져"…석 달째 수입 전무 2016.08.24 12499
358 미 국무부 "박대통령 中전승기념행사 참석 결정 존중" 2015.08.21 12486
357 방글라 정부, 삼성 TV·담배 밀수 적발된 北외교관 추방 2016.08.09 12481
356 몽골 ASEM서 ‘다자외교’… 껄끄러운 中·日과 회담 계획없어 2016.07.15 12466
355 10만 北 해외근로자 유엔서 실태조사 2016.08.19 12464
354 北 건설 노동자들, 자발적 ‘집단 망명’ 타진 2016.10.12 12458
353 中환구시보 , 北미사일 발사규탄 성명 불발에 '사드책임론' 2016.08.12 12421
352 北 외무성, 독일의 타우루스 한국 납입 비난 2016.08.15 12399
351 北 공관 50곳 ‘궤멸’…외교도 ‘중단’ 2016.08.20 12389
350 황교안 국무총리, 리커창 국무원 총리와 한중 총리회담 2016.06.29 12388
349 “현지처까지 둔 北 최고 돈세탁 기술자, 보위부 고문에 가족 숨지자 망명 결심” 2016.08.22 12380
348 윤병세 "허심탄회한 회담…쿠바와 이심전심 공감 느꼈다" 2016.06.06 12379
347 우즈벡, 北 공관 폐쇄 조치 2016.08.19 12378
346 "中 사드대응 과유불급".. 중국내 첫 한국 옹호론 2016.08.12 12376
345 박근혜 대통령, 오늘 오전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정상회담 2016.09.05 12372
344 러시아·독일, 北 미사일 발사 일제히 강력 규탄 2016.08.26 12371
343 北 최룡해 부위원장, 리우올림픽 일정 앞당겨 심야 귀국 2016.08.12 12352
342 美정부 김정은 사상 첫 제재, 인권유린 혐의..제재명단 공식 발표 2016.07.07 1235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9 Next
/ 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