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한국어

통일안보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북한 김정은 조선노동당 위원장의 방중설과 관련해 중국을 방문한 인물은 김정은이 아닌 그의 여동생 김여정 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 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남북·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중국을 찾은 김 부부장이 어떤 목적으로 누구를 만날지 관심이 집중된다.

26일 세계일보는 정부 소식통을 인용해 “‘중국 랴오닝성 단둥발로 김 위원장의 방중설이 제기됐으나 김 위원장이 아닌 김여정인 것으로 알고 있다. 단둥역에 대형 가림막까지 설치되는 등의 특이 동향이 있어 중국 등 여러 경로를 통해 파악한 결과’라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소식통은 또 “단둥이 특이 동향이 사실로 드러났고 중국이 이 정도로 의전과 보안에 신경 쓸 만한 북한의 최고위급 인사는 김 위원장과 그의 여동생 김여정, 최룡해 노동당 부위원장 정도”라며 “김 위원장은 아닌 것으로 우리가 파악했고 중국 쪽을 통해 최 부위원장도 아니라는 게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앞서 대북 전문매체 NK뉴스 와 블룸버그 통신은 중국의 대북 소식통을 인용해 김 위원장이 2011년 집권 후 첫 외국 방문이자 중국을 방문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김 위원장의 방문 목적과 일정은 알려지지 않았다고 전했다
[출처] - 국민일보
[원본링크] -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012231380&code=61111411&sid1=pol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375 中, 러시아 무기 구매 제재한 美에 격한 항의 2018.09.22 9
374 [속보]쩐 다이 꽝 베트남 국가주석 사망 2018.09.21 14
373 35㎞ 더 양보한 '서해 평화구역'… 비핵화 위해 불가피했다는 靑 2018.09.20 14
372 美 국무부, '北 테러지원국 지정' 보고서 발표…"핵∙미사일 등 포함" 2018.09.20 13
371 이재용·최태원 맞은 북측 “우리가 기업인 꼭 오시라 했다” 2018.09.19 14
370 美전문가가 본 평양선언 "비핵화는 스톱, 남북관계는 과속" 2018.09.19 13
369 中 화웨이·ZTE, 인도 5G 테스트서 배제…'안보우려'인 듯 2018.09.15 30
368 美 "동맹국들과 대북제재 위반사례 실명공개 검토" 2018.09.13 39
367 “선의가 아니라 국제 절차 따라야” 2018.09.10 60
366 美, 北 해커 '박진혁' 기소...얼굴에 이름까지 밝혀 2018.09.07 80
365 매티스, "한미연합군사훈련 더 이상 중단할 계획 없어" 2018.08.29 130
364 '폼페이오 방북취소' 靑 "예의 주시…남북사무소 등 영향없을 것" 2018.08.25 144
363 미국, 160억달러 中수입품에 25% 관세 부과 개시 2018.08.23 146
362 美정부·공공기관, 화웨이·ZTE 사용 전면 금지 2018.08.19 195
361 美 재무부 "北 정권 도와주면 치명적 대가 치를 것" 2018.08.16 186
360 "美, 中 환율조작국 지정 가능성 높아" -CNBC 2018.08.15 156
359 "美, 한국의 北석탄 조치 본 후 독자제재 결정" 2018.08.14 181
358 “폼페이오, 북핵 6~8개월 내 6~70% 폐기 제안…北 거절” 2018.08.12 185
357 美 합참차장 "北, 미사일 시험 중단으로 ICBM 기술 완성 못해" 2018.08.11 205
356 미 국무부, 北석탄 밀반입.."한국 조사결과 기다리고 있다" 2018.08.10 18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9 Next
/ 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