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한국어

통일안보

조회 수 59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여권 참석자들에 따르면 정부는 남북 접촉에서 “(한 차례 미뤄졌던) 한·미 연합군사훈련을 예정대로 할 수밖에 없다”는 뜻을 전했다. 북측은 이에 “그렇게 될 경우 군 등 내부의 반발이 있을 수 있어 수용할 수 없다”는 취지로 답했다. 이와 관련, 마크 내퍼 주한 미국대사대리는 이날 “추가적인 한·미 연합훈련 연기 가능성은 없다”고 단언했다. 


http://news.naver.com/main/ranking/read.nhn?mid=etc&sid1=111&rankingType=popular_day&oid=025&aid=0002801614&date=20180301&type=0&rankingSeq=1&rankingSectionId=100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323 펜스 "반기 합동군사훈련만 중단…통상 훈련은 계속" 2018.06.13 19
322 [일문일답]트럼프 "CVID 더이상 명확하게 할 수 없어" 2018.06.12 22
321 [주요내용]북미 합의문…항구적 평화체제, 한반도 비핵화 2018.06.12 20
320 "북미 중대 합의 가능성 낮지만 외교의 시작" 전 美대사 2018.06.12 16
319 트럼프 "비핵화 동의 안하면 대북제재 300개 추가" 2018.06.09 25
318 트럼프 “북한 인권 문제도 제기하겠다” 2018.06.09 13
317 "G7 정상회의, 북한 비핵화 한목소리…북미회담 성공 노력" 2018.06.09 9
316 폼페오 장관 “김정은 비핵화 시사” 2018.06.09 10
315 폼페오 “완전한 비핵화엔 미신고 핵시설도 포함” 2018.06.09 7
314 美국방수권법, 상원 군사위 통과…"주한미군 감축, 협상 불가" 2018.06.07 13
313 김영철, 한국시간 2일 새벽 트럼프 예방 "김정은 친서 전달" 2018.06.01 50
312 '9부 능선'까지 다다른 북미…'김정은 친서' 전달이 화룡점정 2018.06.01 49
311 트럼프의 혜안, 19년전 북핵문제 해법 꿰뚫어 2018.05.28 48
310 트럼프, 북미 정상회담 전격 취소 2018.05.25 47
309 폼페이오, 북한 비핵화 협상 "나쁜 합의는 선택지 아니다" 2018.05.24 65
308 美 부통령 "김정은, 트럼프 갖고 놀면 큰 실수" 2018.05.22 82
307 美 부통령 "트럼프, 북미 정상회담장서 떠날수도" 2018.05.22 46
306 北, 美 언론에 핵실험장 취재비용 1만 달러 요구 2018.05.19 46
305 폼페이오 첫 방북 때 北·美 ‘핵시설 리스트’ 교환했다 2018.05.17 47
304 김정은 “미국의 승전국 같은 태도 수용 못해” 2018.05.16 4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7 Next
/ 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