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철 일행 “한·미 훈련 수용 못한다”

by admin posted Mar 01,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여권 참석자들에 따르면 정부는 남북 접촉에서 “(한 차례 미뤄졌던) 한·미 연합군사훈련을 예정대로 할 수밖에 없다”는 뜻을 전했다. 북측은 이에 “그렇게 될 경우 군 등 내부의 반발이 있을 수 있어 수용할 수 없다”는 취지로 답했다. 이와 관련, 마크 내퍼 주한 미국대사대리는 이날 “추가적인 한·미 연합훈련 연기 가능성은 없다”고 단언했다. 


http://news.naver.com/main/ranking/read.nhn?mid=etc&sid1=111&rankingType=popular_day&oid=025&aid=0002801614&date=20180301&type=0&rankingSeq=1&rankingSectionId=100


Articles

2 3 4 5 6 7 8 9 10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