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한국어

통일안보

조회 수 126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최근 중국의 분쟁 지역 원유 시추를 둘러싼 베트남인들의 반발이 전 세계적으로 확산되는 가운데, 우리나라에 거주하는 베트남인들도 전국 곳곳에서 반중시위를 열었습니다.

베트남 출신 이주노동자와 결혼이주여성 등으로 이뤄진 '베트남 공동체' 회원 4백여 명은 어제 오후 서울 보신각 앞에서 집회를 열고, "중국이 베트남 해역인 호앙사군도 부근에서 원유 시추를 강행하는 것은 침략 행위"라고 주장했습니다.


http://www.ytn.co.kr/_ln/0103_201405190203245110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359 글로벌기업 '탈중국 러시'...중국 제조업 '위기 경보' 2015.02.24 12550
358 영국 총리와 악수하는 박근혜 대통령 2016.09.05 12466
357 "北, 스위스시계 확보 어려워져"…석 달째 수입 전무 2016.08.24 12427
356 미 국무부 "박대통령 中전승기념행사 참석 결정 존중" 2015.08.21 12419
355 방글라 정부, 삼성 TV·담배 밀수 적발된 北외교관 추방 2016.08.09 12413
354 10만 北 해외근로자 유엔서 실태조사 2016.08.19 12411
353 몽골 ASEM서 ‘다자외교’… 껄끄러운 中·日과 회담 계획없어 2016.07.15 12410
352 北 건설 노동자들, 자발적 ‘집단 망명’ 타진 2016.10.12 12399
351 中환구시보 , 北미사일 발사규탄 성명 불발에 '사드책임론' 2016.08.12 12374
350 北 공관 50곳 ‘궤멸’…외교도 ‘중단’ 2016.08.20 12347
349 황교안 국무총리, 리커창 국무원 총리와 한중 총리회담 2016.06.29 12338
348 윤병세 "허심탄회한 회담…쿠바와 이심전심 공감 느꼈다" 2016.06.06 12336
347 “현지처까지 둔 北 최고 돈세탁 기술자, 보위부 고문에 가족 숨지자 망명 결심” 2016.08.22 12333
346 "中 사드대응 과유불급".. 중국내 첫 한국 옹호론 2016.08.12 12331
345 北 외무성, 독일의 타우루스 한국 납입 비난 2016.08.15 12330
344 우즈벡, 北 공관 폐쇄 조치 2016.08.19 12329
343 박근혜 대통령, 오늘 오전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정상회담 2016.09.05 12327
342 러시아·독일, 北 미사일 발사 일제히 강력 규탄 2016.08.26 12306
341 `힐러리 외교책사' 웬디 셔먼 "北 쿠데타 상황 상정해야" 2016.05.04 12305
340 北 우방 몽골, 국적 위장 北 선박 모두 등록 취소 2016.08.03 1230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8 Next
/ 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