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한국어

통일안보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시드니 dpa·AP=연합뉴스) 북한산(産) 미사일의 부품과 석탄 등의 불법 수출을 중개하려던 한국계 브로커가 호주 연방경찰에 체포됐다.

연방경찰은 17일 암호화된 통신 수단을 이용해 북한의 대량살상무기 판매를 중개하고 공급을 논의한 혐의로 시드니에 거주하는 한국계 남성 최모(59)씨를 전날 체포했다고 밝혔다

최씨는 한국에서 태어나 호주에 귀화한 인물이라고 경찰은 설명했다. 그는 30년 이상 호주에서 거주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에 따르면 이 남성은 북한의 '경제적 대리인'으로서 북한 미사일과 부품, 기술 등을 외국 기관 등에 팔 수 있게 주선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가 팔려던 미사일 부품 가운데는 탄도미사일 유도를 위한 소프트웨어가 포함돼 있다.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7/12/17/0200000000AKR20171217013052009.HTML?input=1195z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323 글로벌기업 '탈중국 러시'...중국 제조업 '위기 경보' 2015.02.24 12016
322 中환구시보 , 北미사일 발사규탄 성명 불발에 '사드책임론' 2016.08.12 11676
321 10만 北 해외근로자 유엔서 실태조사 2016.08.19 11674
320 황교안 국무총리, 리커창 국무원 총리와 한중 총리회담 2016.06.29 11667
319 "北, 스위스시계 확보 어려워져"…석 달째 수입 전무 2016.08.24 11659
318 우즈벡, 北 공관 폐쇄 조치 2016.08.19 11654
317 北 우방 캄보디아 훈센 총리, 北에 6자회담 복귀 촉구 2016.08.15 11652
316 미 국무부 "박대통령 中전승기념행사 참석 결정 존중" 2015.08.21 11646
315 몽골 ASEM서 ‘다자외교’… 껄끄러운 中·日과 회담 계획없어 2016.07.15 11640
314 손흥민 멀티 골·박주호 1골 1도움 활약…토트넘·도르트문트 동반 승리 2015.09.18 11640
313 “현지처까지 둔 北 최고 돈세탁 기술자, 보위부 고문에 가족 숨지자 망명 결심” 2016.08.22 11637
312 北 건설 노동자들, 자발적 ‘집단 망명’ 타진 2016.10.12 11631
311 톈진 폭발사고 '괴담' 확산에 中 인터넷계정 폐쇄 조치 file 2015.08.17 11631
310 北 우방 몽골, 국적 위장 北 선박 모두 등록 취소 2016.08.03 11630
309 `힐러리 외교책사' 웬디 셔먼 "北 쿠데타 상황 상정해야" 2016.05.04 11630
308 박근혜 대통령, 오늘 오전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정상회담 2016.09.05 11627
307 北 최룡해 부위원장, 리우올림픽 일정 앞당겨 심야 귀국 2016.08.12 11626
306 北 공관 50곳 ‘궤멸’…외교도 ‘중단’ 2016.08.20 11625
305 美 RFA “北과 광물거래, 진짜 큰손은 훙샹 아닌 완샹” 2016.10.07 11621
304 영국 총리와 악수하는 박근혜 대통령 2016.09.05 1162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7 Next
/ 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