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한국어

통일안보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소식통 “유럽자금총책, 분노해 잠적” 北 “미성년 강간범” 태영호 맹비난

유럽의 한 국가에서 6월 잠적한 북한 노동당 39호실 유럽 자금총책 김명철 씨는 북한에 살던 가족이 국가안전보위부의 고문으로 숨지자 이에 반발해 망명을 결심한 것으로 21일 알려졌다. 

김 씨가 4000억 원이란 엄청난 금액을 들고 잠적할 수 있었던 것은 그가 북한에서 대체할 수 없는 최고의 자금세탁 전문가였기 때문에 가능했다고 현지 소식통은 전했다. 김 씨는 북한에 있는 정식 부인 외에 해외에 현지처를 따로 두는 것까지 묵인받을 정도로 지도부의 신임을 받았다. 그런 김 씨가 외화 할당량을 제대로 채우지 못했다는 이유로 보위부가 가족을 고문해 숨지게 하자 분노한 것이다. 


http://news.donga.com/3/all/20160821/79898567/1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398 러시아·독일, 北 미사일 발사 일제히 강력 규탄 2016.08.26 14172
397 "北, 스위스시계 확보 어려워져"…석 달째 수입 전무 2016.08.24 14089
396 北 건설 노동자들, 자발적 ‘집단 망명’ 타진 2016.10.12 14050
395 미 국무부 "박대통령 中전승기념행사 참석 결정 존중" 2015.08.21 13994
394 北 우방 캄보디아 훈센 총리, 北에 6자회담 복귀 촉구 2016.08.15 13979
393 러시아 "미사일 발사 북한 안보리 결의 준수해야" 2016.08.26 13975
392 10만 北 해외근로자 유엔서 실태조사 2016.08.19 13972
391 글로벌기업 '탈중국 러시'...중국 제조업 '위기 경보' 2015.02.24 13961
390 中환구시보 , 北미사일 발사규탄 성명 불발에 '사드책임론' 2016.08.12 13922
389 이란 핵협상 역사적 타결 file 2015.07.14 13912
388 우즈벡, 北 공관 폐쇄 조치 2016.08.19 13859
387 美, 中화웨이 對北거래 전격 조사 2016.06.03 13858
386 몽골 ASEM서 ‘다자외교’… 껄끄러운 中·日과 회담 계획없어 2016.07.15 13837
385 영국 총리와 악수하는 박근혜 대통령 2016.09.05 13828
384 "中 사드대응 과유불급".. 중국내 첫 한국 옹호론 2016.08.12 13826
» “현지처까지 둔 北 최고 돈세탁 기술자, 보위부 고문에 가족 숨지자 망명 결심” 2016.08.22 13797
382 美정부 김정은 사상 첫 제재, 인권유린 혐의..제재명단 공식 발표 2016.07.07 13794
381 北 우방 몽골, 국적 위장 北 선박 모두 등록 취소 2016.08.03 13787
380 北 공관 50곳 ‘궤멸’…외교도 ‘중단’ 2016.08.20 13779
379 日 '혐한시위억제법' 제정…"부당한 차별언동 용인불가" 2016.05.24 1377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0 Next
/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