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한국어

통일안보

조회 수 634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WP·로이터 "빅터차, 주한대사로 더는 고려안돼"

(워싱턴=연합뉴스) 이승우 특파원 = 빅터 차 미국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한국석좌가 주한 미국 대사에 지명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워싱턴포스트(WP)와 로이터통신 등이 30일 미 정부 관계자 등을 인용해 보도했다.

WP는 이 사안에 밝은 소식통을 인용해 "백악관이 당초 주한 미 대사로 선택한 차 석좌가 지난해 12월 말 트럼프 행정부의 대북 정책에 대해 개인적인 이견을 표명한 뒤 더는 지명될 것으로 기대할 수 없게 됐다"고 전했다.

또 "차 석좌가 광범위한 전쟁을 일으키지 않고 북한에 메시지를 보내기 위해 제한적 타격을 가하는 방안, 즉 '코피 전략'으로 알려진 위험한 개념을 놓고 미 국가안보회의(NSC) 관리들에게 우려를 제기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차 석좌는 트럼프 정부가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폐기를 위협하는 등의 전략을 쓰는 데 대해서도 반대한 것으로 전해졌다고 WP는 전했다.

로이터통신도 미 정부 관리를 인용해 "백악관 전직 관료였던 빅터 차가 주한 미국대사직에 더는 고려되지 않는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라 차 석좌는 대북 정책과 무역정책을 비롯한 한미 동맹 등을 둘러싼 트럼프 백악관과의 이견 때문에 낙마한 것으로 보인다.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8/01/31/0200000000AKR20180131014151071.HTML?input=1195m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302 영국 "이슬람 극단주의 확산 막자" 5개년 계획 선포 file 2015.07.23 18094
301 에이브럼스 "GP철수, 유엔사 판단받아야"···美, 평양선언 또 제동걸었다 2018.09.26 4186
300 야구 한일전, 일본만 만나면 어디서 그런 힘이... 2015.11.20 15405
299 아세안 의장국 필리핀, 북한과의 교역 전면 중단 2017.09.09 9917
298 아사히 "미국, 북한 '핵기술자 수천 명 해외 이주' 요구" 2018.05.10 4386
297 아사히 "김정은·시진핑, 미군 철수 협력키로"…北매체도 철수 주장 2018.07.08 5140
296 시진핑,트럼프에 "북핵 평화적해결 견지…美와 소통·협조 희망" 2017.04.12 14257
295 시진핑, 황교안 한국 국무총리와 회동 file 2016.07.02 16868
294 시진핑, 한반도 유사시 투입부대 79집단군 시찰…강군 지시 2018.09.30 3491
293 시진핑, 대미 무역전쟁 앞두고 中에 도움되는 기업들 소집 2018.06.23 4877
292 시리아 공습중 file 2018.04.14 5607
291 스페인, 북한대사 추방 "9월 말까지 나가라" 2017.09.19 10040
290 손흥민 멀티 골·박주호 1골 1도움 활약…토트넘·도르트문트 동반 승리 2015.09.18 17811
289 세컨더리 보이콧 직면한 중국, 대북 영향력 실체 벗는다 2017.09.23 10105
288 사우디·인도 등 ‘러시아 사드’에 열광하는 美우방들 2018.10.11 3872
287 빈손 폼페이오에 미 싸늘한 반응, 빅터 차 "유해 송환도 대가 원해" 2018.07.08 4969
» 빅터차 주한미대사 내정단계 낙마한 듯…"대북·한미FTA 이견" 2018.01.31 6348
285 비건, 청와대 핵심인사 연쇄접촉…윤건영도 면담 2018.10.31 3867
284 북핵과 경제...아프리카 투트랙 외교 '올인' 2016.06.01 16832
283 북한에 지하시설 1만곳… 핵 검증하기엔 최악 상황 2018.05.03 513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22 Next
/ 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