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北 김정은 ‘애마’ 롤스로이스·마이바흐 등 수입차 제재 위반 조사 착수

by admin posted Mar 12, 20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최근 북한에서 고가의 수입 승용차가 포착된 것과 관련, 유엔이 제재 위반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고 AP통신이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수입산 고급 승용차를 북한으로 반입하는 것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결의에 따른 금지행위다.

통신에 따르면 유엔 안보리 산하 대북제재위원회 전문가패널은 최근 발간한 보고서에서 북한에서 발견된 롤스로이스 팬텀과 메르세데스-마이바흐 리무진, 대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인 렉서스 LX570 등 고급 승용차가 사치품 금수 제재를 위반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LX570은 지난해 9월 문재인 대통령의 평양 방문 당시 호위차량으로 다수 식별된 바 있다.

유엔 안보리는 2013년 북한의 3차 핵실험에 대응하는 결의 2094호를 채택하면서 ‘고급 자동차’를 대북 반입 금지 사치품으로 지정했다. 하지만 결의 채택 이후에도 조선중앙통신과 노동신문 등 북한 매체를 통해 고가의 수입 승용차가 여러 차례 포착된 바 있다. 대부분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개인 승용차로 추정됐다.

조선중앙통신은 2017년 7월 김 위원장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화성 14형’ 시험발사를 참관하는 모습을 보도하면서 메르세데스-마이바흐 S클래스로 추정되는 차량을 노출했다. 이 차량은 결의 2094호 채택 이후인 2014년부터 생산된 모델이어서 합법적인 방식으로는 북한 반입이 불가능하다. 조선중앙TV는 지난달 초에도 김 위원장이 이 차량을 타고 이동하는 모습을 공개하기도 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해 10월 방북한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을 백화원 영빈관에서 만날 당시 영국제 최고급 승용차 롤스로이스 팬텀을 이용하기도 했다. 김 위원장의 ‘방탄 경호단’이 탑승하는 대형 SUV 렉서스 LX570 역시 제재 위반 소지가 있다. 김 위원장은 2016년 9월 군 산하 농장을 방문할 당시 영국제 고급 SUV인 레인지로버를 이용하는 등 고급 수입차를 여러 대 보유하고 있다.

다만 김 위원장은 해외 방문 때는 비교적 구형인 메르세데스-벤츠 풀만 가드를 애용하고 있다. 풀만 가드는 다른 차량과 달리 방탄 기능을 대폭 강화한 특수 차량이기 때문으로 추정된다.

[출처] - 국민일보
[원본링크] -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013136284&code=61111611&sid1=pol

Articles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