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한국어

통일안보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미국 핵무기 운용의 핵심 부서인 미 전략사령부가 새해를 하루 앞두고 게시한 트위터 내용에 대해 논란이 일자 공식으로 사과했다.

31일(현지 시각) 미 전략사령부는 트위터는 통해 "타임스퀘어에서는 새해마다 큰 공을 떨어뜨리는 전통이 있다"며 "만약 필요하다면 우리는 훨씬 더 거대한 무언가 투하할 준비가 되어있다"는 내용의 글을 게시했다. 해당 게시물에는 B-2 폭격기의 사진도 함께 포함됐다.




미국 타임스퀘어에서는 매해 1일 자정마다 지름 3.7m에 무게 5.4t 상당의 공이 떨어지는 '볼 드롭' 행사를 선보인다. 미 전략사령부는 이 볼 드롭 행사에 빗대어 유사시 폭탄을 터뜨릴 준비가 되어있다고 말한 것.

그러나 해당 트윗은 곧 삭제됐다. CNN은 '미국이 세계에서 가장 뛰어나고 거대한 무기를 가지고 있음을 상기시키는 트위터로 보인다'고 평했다.


미 전략사령부 브룩 디월트(Brook Dewalt) 대변인은 CNN과의 인터뷰에서 "새해를 하루 앞둔 연말조차 미군은 미국 시민들을 위해 준비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미 전략사령부는 트위터는 통해 "우리의 지난 트위터는 우리의 가치를 반영한 것이 아니었다"며 공식으로 사과하며 "우리는 미국과 동맹국의 안전을 위해 헌신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미국 민주당 루벤 갈레고(Ruben Gallego) 하원의원은 "조잡한 트위터였다고 생각한다"며 "미국은 이런 식으로 행동할 필요가 없다"고 비판했다.

YTN PLUS 김성현 기자 (jamkim@ytnplus.co.kr)


https://news.naver.com/main/ranking/read.nhn?mid=etc&sid1=111&rankingType=popular_day&oid=052&aid=0001235301&date=20190101&type=1&rankingSeq=8&rankingSectionId=104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262 미군, 땅굴 전투 훈련 주력하는 이유 file 2018.01.21 6090
» 미군 "필요하면 폭탄 투하할 것…" 황당한 새해 메시지 논란에 사과 2019.01.02 2996
260 미국, 북한 도발에 대응 '토마호크 300발' 조준 완료 2017.05.18 12086
259 미국, 160억달러 中수입품에 25% 관세 부과 개시 2018.08.23 3063
258 미국 국방부 "북한, 며칠내 또 미사일 발사할 듯" 2017.03.22 13180
257 미국 '북, 김정남 화학무기로 살해' 1년만에 공식 결론 2018.03.03 4520
256 미 전문가들 “한국의 대북제재 예외 요청, 시기상조…남북 경협 일러” 2018.07.26 3825
255 미 전문가들 “재무부 한국 은행 접촉, ‘세컨더리 보이콧’ 경고” 2018.10.14 2946
254 미 전문가들 "중국의 사드 압박에도 한·중 관계 근본적 변화 없을 것" 2016.08.09 16379
253 미 전문가들 "김정은, 북미회담 실패시 中 보호 요청했을 듯" 2018.05.09 3923
252 미 상원, 최강 대북제재법안 통과…통치자금 겨냥 2016.07.08 15934
251 미 국방부, 中 화웨이·ZTE 휴대폰 퇴출 2018.05.03 3944
250 미 국무부, 北석탄 밀반입.."한국 조사결과 기다리고 있다" 2018.08.10 3700
249 미 국무부, ICBM 발사 위협 북한에 모든 수단으로 대응 2017.06.14 9410
248 미 국무부 "박대통령 中전승기념행사 참석 결정 존중" 2015.08.21 17840
247 미 CIA국장 "김정은 갑자기 사라져도, 나는 말하지 않을 것" 2017.10.23 6979
246 문대통령 귀국하자마자 ‘카이, APT 탈락’ 발표 2018.09.28 2674
245 문 대통령 “北 인도적 지원부터”…미국은 방문 불허 2018.10.12 2952
244 몽골 ASEM서 ‘다자외교’… 껄끄러운 中·日과 회담 계획없어 2016.07.15 17346
243 모리 前총리 "일본은 한국 주권 빼앗았다" file 2015.07.18 17783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22 Next
/ 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