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한국어

시사공유

조회 수 479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김경수 경남도지사의 인터넷 팬카페인 '우윳빛깔 김경수', 이른바 '우경수'의 실제 운영자가 드루킹 김동원 씨로 확인됐습니다.

허익범 특별검사팀은 이런 내용을 경찰의 수사 자료를 통해 확인하고 드루킹을 상대로 어떤 역할을 했는지 조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최주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해 5월 대선 직전 만들어진 김경수 경남도지사의 인터넷 팬카페 '우윳빛깔 김경수' 이른바 '우경수'입니다.

팬카페는 더불어민주당 당원 가입 사이트와 국회의원이던 김 지사의 후원회로도 연결됐었습니다.

하지만 지난 1월 돌연 폐쇄됐습니다. 당시는 네이버 댓글 조작 의혹이 제기되면서 경찰이 막 수사에 나설 때입니다.

그런데 이 팬카페 운영자 역시 드루킹 김동원 씨였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특검팀 관계자는 "경찰 수사 자료를 바탕으로 김 씨가 운영했다는 사실을 확인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경제적 공진화 모임, '경공모'를 운영한 김 씨는 자신의 정치적 소신을 담은 글에서 김 지사를 자주 언급했고, 회원들에게 팬카페 가입과 홍보를 독려하며 사이트 하단에 우경수 카페를 추천하기도 했습니다.

특검팀은 오늘 소환한 드루킹 김 씨를 상대로 팬카페를 만든 이유 등도 집중 조사했습니다.

[드루킹 김동원 씨]
(새로운 은닉 증거나 암호가 발견됐다고 하는데 수사에 협조하실 생각인가요?) "… "

특검은 드루킹 김 씨가 김 지사의 호감을 얻기 위해 팬카페 등을 이용했을 가능성 등도 열어두고 있습니다.


http://www.ichannela.com/news/main/news_detailPage.do?publishId=000000101957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04 한국당 "드루킹 일당과 文캠프는 완전한 원팀이었다" [레벨:15]admin 2018.08.01 4608
203 드루킹 특검 "김경수 경남지사에 곧 소환 통보" [레벨:15]admin 2018.08.01 4505
202 김경수, 작년 대선전 드루킹에 ‘재벌개혁 공약’ 의견 구했다 [레벨:15]admin 2018.07.31 4274
201 “드루킹 USB에서 정치인 연루 단서 찾았다”…정치권 향하는 수사 [레벨:15]admin 2018.07.31 4396
200 김경수, 드루킹에 '재벌개혁 대선공약' 자문 요청 정황 [레벨:15]admin 2018.07.31 4086
199 서울경찰청장, 드루킹 수사 '거짓발표' 사과…"김경수 소환 검토" [레벨:15]admin 2018.07.30 3919
198 10일 만에 특검 출석 드루킹 "변호사 선임 먼저" 진술 거부 [레벨:15]admin 2018.07.29 4254
197 특검, 노회찬 별세 뒤 드루킹 첫 소환…심경변화 주목 [레벨:15]admin 2018.07.28 4026
196 '특활비 뇌물' 朴 무죄, MB도 무죄…검찰 '틈새 전략' 있나 [레벨:15]admin 2018.07.28 4394
195 기무사 "'계엄 문건', 애초 비밀문건 아니었다" (속보) [레벨:15]admin 2018.07.27 3025
194 故노회찬 의원 마지막 가는 길 [레벨:15]admin 2018.07.27 3006
193 김무성 등 새누리당 의원, 안종범에 수시로 인사청탁 [레벨:15]admin 2018.07.27 2905
192 유승민, 안종범에 수차례 인사청탁 의혹…"청탁으로 비쳐 송구" [레벨:15]admin 2018.07.27 3043
191 '이재명 저격' 김영환 "공정수사하면 결론이 날 것" [레벨:15]admin 2018.07.27 3021
190 드루킹 특검 "추모만 할 때 아냐···곧 뭐가 있을 것" [레벨:15]admin 2018.07.25 4560
189 드루킹, 특검에 60GB 분량 USB 제출…김경수 관련자료 상당 [레벨:15]admin 2018.07.25 4450
188 '박근혜 무죄석방' 정미홍 전 KBS아나운서 별세 [레벨:15]admin 2018.07.25 4616
187 특검팀, 드루킹 체포 직전 숨긴 USB 확보…분석 착수 [레벨:15]admin 2018.07.25 4212
186 특검 "드루킹 협조 필요없다" 강공모드 전환…30일 총력수사 [레벨:15]admin 2018.07.24 4441
185 안보리 대북제재위 "北 석탄, 한국서 환적" 공식 확인 [레벨:1]마우스 2018.07.24 479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6 Next
/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