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한국어

시사공유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조원진 대한애국당 대표가 23일 6·13 지방선거에서 보수 진영 참패 원인으로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을 꼽았다. 선거 이후 불거진 자유한국당 내 계파갈등에 대해선 “역적 망령이 되살아난 것”이라고 주장했다. 당내 계파갈등을 두고 ‘친박 망령이 되살아난 것 같다’고 한 김성태 한국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 발언에 빗대 비꼰 것이다.

대한애국당 조원진 대표. 대구=뉴시스

© Copyright@국민일보 대한애국당 조원진 대표. 대구=뉴시스

그는 이날 열린 제65차 태극기집회에서 “지방선거는 가짜 보수를 가려내는 선거였다. 한국당 내 진보를 표방하며 탈당한 바른정당 복당파, 홍준표한테 줄섰던 친홍파 모두 조용해졌다”고 주장했다. 이어 “가짜보수, 탄핵 부역자들은 죄 없는 사람을 옥에 가두고 아무리 당권을 흔들어봤자 지지율 25%도 못넘긴다”며 “박 전 대통령을 탄핵시키는 순간 대한민국 보수는 모두 없어진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한국당은 아직 뭐가 잘못된 건지도 모른다. 보수를 입에 담을 자격이 없다”고 했다. 이어 “한국당은 그냥 갈라서야 한다. 방법은 간단하다. 탄핵에 찬성했던 사람들만 나가면 된다”고 강조했다.

김무성 한국당 의원이 차기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데 대해선 “당권을 쥐려는 계략”이라고 평가절하한 뒤 “한국당 핵심은 김무성이다. 김 권한대행은 김무성 꼭두각시나 허수아비다. 대한애국당은 김무성이 정계 은퇴를 선언하는 날까지 투쟁할 것”이라고 목소리 높였다. 그러면서 “김진태 같은 애국 보수를 지켜야 한다”고 호소했다.

이어 “앞으로 대한애국당은 집회에 그치지 않고 대한민국 보수의 중심이 돼서 이 나라를 이끌 것”이라며 “나라를 팔아넘긴 자들, 대통령을 탄핵시킨 자들을 태극기로 처단할 것이다. 그것이 민심”이라고 덧붙였다.


출처 / 자세히

http://www.msn.com/ko-kr/news/national/%EC%A1%B0%EC%9B%90%EC%A7%84-%E2%80%9C6%C2%B713-%EC%84%A0%EA%B1%B0-%EC%B0%B8%ED%8C%A8%EB%8A%94-%EB%B0%95%EA%B7%BC%ED%98%9C-%ED%83%84%ED%95%B5-%EB%95%8C%EB%AC%B8%E2%80%A6%ED%95%9C%EA%B5%AD%EB%8B%B9-%EC%97%AD%EC%A0%81-%EB%A7%9D%EB%A0%B9-%EB%90%98%EC%82%B4%EC%95%84%EB%82%AC%EC%96%B4%E2%80%9D/ar-AAzat3A?li=AA5a79&ocid=ientp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04 한국당 "드루킹 일당과 文캠프는 완전한 원팀이었다" [레벨:15]admin 2018.08.01 4103
203 드루킹 특검 "김경수 경남지사에 곧 소환 통보" [레벨:15]admin 2018.08.01 4031
202 김경수, 작년 대선전 드루킹에 ‘재벌개혁 공약’ 의견 구했다 [레벨:15]admin 2018.07.31 3792
201 “드루킹 USB에서 정치인 연루 단서 찾았다”…정치권 향하는 수사 [레벨:15]admin 2018.07.31 3912
200 김경수, 드루킹에 '재벌개혁 대선공약' 자문 요청 정황 [레벨:15]admin 2018.07.31 3596
199 서울경찰청장, 드루킹 수사 '거짓발표' 사과…"김경수 소환 검토" [레벨:15]admin 2018.07.30 3444
198 10일 만에 특검 출석 드루킹 "변호사 선임 먼저" 진술 거부 [레벨:15]admin 2018.07.29 3768
197 특검, 노회찬 별세 뒤 드루킹 첫 소환…심경변화 주목 [레벨:15]admin 2018.07.28 3538
196 '특활비 뇌물' 朴 무죄, MB도 무죄…검찰 '틈새 전략' 있나 [레벨:15]admin 2018.07.28 3869
195 기무사 "'계엄 문건', 애초 비밀문건 아니었다" (속보) [레벨:15]admin 2018.07.27 2676
194 故노회찬 의원 마지막 가는 길 [레벨:15]admin 2018.07.27 2597
193 김무성 등 새누리당 의원, 안종범에 수시로 인사청탁 [레벨:15]admin 2018.07.27 2541
192 유승민, 안종범에 수차례 인사청탁 의혹…"청탁으로 비쳐 송구" [레벨:15]admin 2018.07.27 2648
191 '이재명 저격' 김영환 "공정수사하면 결론이 날 것" [레벨:15]admin 2018.07.27 2618
190 드루킹 특검 "추모만 할 때 아냐···곧 뭐가 있을 것" [레벨:15]admin 2018.07.25 4049
189 드루킹, 특검에 60GB 분량 USB 제출…김경수 관련자료 상당 [레벨:15]admin 2018.07.25 3972
188 '박근혜 무죄석방' 정미홍 전 KBS아나운서 별세 [레벨:15]admin 2018.07.25 4137
187 특검팀, 드루킹 체포 직전 숨긴 USB 확보…분석 착수 [레벨:15]admin 2018.07.25 3784
186 특검 "드루킹 협조 필요없다" 강공모드 전환…30일 총력수사 [레벨:15]admin 2018.07.24 3990
185 안보리 대북제재위 "北 석탄, 한국서 환적" 공식 확인 [레벨:1]마우스 2018.07.24 427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6 Next
/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