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고발' 놓고 새 부장-부하 검사들 충돌

by admin posted Jan 20, 202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앵커>

심재철 반부패부장 관련해서 한 가지 이야기가 더 있습니다. 최근에 자유한국당과 보수단체가 추미애 장관을 검찰에 고발을 했습니다. 그런데 이 건 처리 과정을 놓고도 이 심재철 부장하고 밑의 검사들이 또 갈등을 빚어왔던 것도 저희가 확인을 했습니다.

이 건은 임찬종 기자가 단독으로 취재했습니다.

<기자>

자유한국당은 지난 9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직권남용 혐의로 고발했습니다.

청와대 관련 수사를 지휘하던 대검 고위 간부들을 전원 교체한 것은 수사 방해를 위한 인사권 남용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보수 성향 변호사 단체도 마찬가지 이유로 추 장관 등을 고발했습니다.

그런데 이 고발 사건 처리에 관여했던 대검 관계자는 새로 부임한 심재철 대검 반부패부장이 이례적인 지시를 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대검찰청은 고발장을 받으면 일선 검찰청에 보내 수사에 착수하도록 조치하는 것이 일반적인데, 일단 보내지 말고 죄가 되는지 안 되는지 먼저 검토하라고 지시했다는 것입니다.

또 형사 고발보다 수위가 낮은 진정 형식으로 보낼 수 있는지도 검토해보라는 지시를 했다고도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부하 검사가 사건 처리가 늦어지면 심 부장을 포함해 자신들이 직무유기·직권남용 혐의 등으로 고발될 수 있다는 의견을 내자, 그제야 심 부장이 지난 17일 사건을 일선 검찰청에 내려보내라고 지시했다고 주장했습니다.

SBS는 항명 사태와 별도로 추 장관 고발 사건 처리 과정에 대한 심 부장의 해명을 듣기 위해 전화와 문자메시지 등을 통해 여러 차례 접촉을 시도했지만, 답을 받지 못했습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55&aid=0000786584


Articles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