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선거개입 의혹' 임동호, 檢압수수색 당일 배 타고 일본행

by admin posted Dec 26, 20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지난해 6·13 지방선거에서 송철호 울산시장의 유력한 경쟁자였던 임동호 더불어민주당 전 최고위원이 해외로 출국한 것으로 확인됐다. 임 전 최고위원은 울산시장 당내 경선에 나가지 않는 조건으로 청와대 핵심 관계자들로부터 공직을 제안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된 인물이다.
지난해 6·13 지방선거에서 송철호 울산시장의 유력한 경쟁자였던 임동호 더불어민주당 전 최고위원이 해외로 출국한 것으로 확인됐다. 임 전 최고위원은 울산시장 당내 경선에 나가지 않는 조건으로 청와대 핵심 관계자들로부터 공직을 제안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된 인물이다.

26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부장 김태은)는 지난 24일 임 전 최고위원의 집과 사무실 등을 압수 수색하는 과정에서 임 전 최고위원이 국외로 출국한 사실을 확인하고 소재 파악에 나섰다. 임 전 최고위원은 배를 타고 일본으로 출국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참고인 신분이라 출국금지 상태는 아니었다고 한다.

임 전 최고위원은 지난해 울산시장 선거 출마를 선언했지만 민주당이 송철호 현 시장을 단수 공천하는 출마가 무산됐다. 검찰 수사에서는 당시 임종석 비서실장을 비롯해 한병도 정무수석 등 청와대 관계자들이 임 전 최고위원에게 일본 고베 총영사 등 대통령 임명직 공직을 제안하며 후보 사퇴를 요구한 정황들이 여럿 드러났다.

임 전 최고위원은 서울중앙지검과 울산지검에서 검찰의 조사를 받았다. 지난 19일 울산지검에서 이뤄진 검찰의 방문조사 직전에는 "청와대가 공식적으로 자리를 제안한 적은 전혀 없고, 불출마 조건으로 오갔던 얘기도 없다"고 했다. 개인적으로 친분이 있는 청와대·여당 관계자들과 사석에서 나눈 이야기 정도라는 취지다. 그는 "일본 오사카 총영사는 제가 제안했다"며 "제가 학교에 다녔고 교민들의 어려움도 잘 아는 오사카가 적합하다고 봤다"고 했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9/12/26/2019122601142.html

Articles

4 5 6 7 8 9 10 11 12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