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한국어

시사공유

조회 수 193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3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62)는 13일 더불어민주당이 전날 문재인 대통령을 ‘김정은 수석대변인’에 빗댄 나경원 원내대표의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에 항의한 것을 두고 “마치 국회가 과거 독재 시절로 회귀한 것 아니냐”고 주장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 의원총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권력기관, 사법부, 언론을 전부 장악한 이 정권이 이제 의회까지 장악하겠다는 거 아닌가”라며 “좌파독재 정권의 의회장악 폭거”라고 비판했다.

또 “국가원수 모독이라고 하는데 이미 30여년 이전에 폐지된 조항”이라며 “대통령을 비판했다고 제1야당 원내대표의 입을 틀어막는 것, 이것이 과거 우리가 극복하려고 했던 공포정치와 무엇이 다른가”라고 되물었다.

황 대표는 “제가 어제 참 분노하지 않을 수 없었다”면서 “의회민주주의 수호를 위해서 우리가 끝까지 투쟁할 수 밖에 없다”고 외쳤다.

그는 “블룸버그통신은 ‘수석대변인’이라고 했고, 뉴욕타임스는 훨씬 더 심하게 ‘에이전트’라고 표현했다”며 “외국에서 보도될 때는 한마디도 못 하다가 제1야당 원내대표에게 한 짓을 봐라. 정말 황당한 일이다”라고 지적했다.

황 대표는 “민주당과 일부 야당 의원들은 오로지 대통령 눈에 들 생각밖에 없는 것 같다”며 “문재인 대통령과 이 정권은 야당 겁박을 즉각 중단하고 국민 앞에서 의회 폭거에 대해 사과할 것을 강력하게 촉구한다”고 밝혔다.

앞서 나 원내대표는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더 이상 대한민국 대통령이 김정은 수석대변인이라는 낯뜨거운 이야기를 듣지 않도록 해달라”고 했다. 이에 민주당은 나 원내대표를 이날 국회 윤리특별위원회에 제소했다. 그러자 한국당도 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홍영표 원내대표를 윤리위에 맞제소하기로 했다.


https://news.naver.com/main/ranking/read.nhn?mid=etc&sid1=111&rankingType=popular_day&oid=032&aid=0002928188&date=20190313&type=1&rankingSeq=4&rankingSectionId=100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04 황교안, 자유한국당 선대위원장 거절…한국당, 삼고초려 실패 [레벨:15]admin 2018.04.26 4908
303 황교안 “박근혜 정부 모든 정책 적폐로 모는 건 부적절” [레벨:15]admin 2018.08.22 4112
302 황교안 "지난 정부 모든 공무원 적폐몰이…나라상황 총체적난국" [레벨:15]admin 2019.01.15 2496
» 황교안 "뉴욕타임스는 김정은의 '에이전트'라고 해" [레벨:15]admin 2019.03.13 1937
300 홍준표, 퇴임식서 '눈물펑펑'…"호랑이처럼 포효할 것" [레벨:15]admin 2017.04.10 11791
299 홍준표+김무성 세력, 한국당 주류 됐다 [레벨:15]admin 2017.12.13 4832
298 홍준표 "한국갤럽, 국민 속이고 있다" [레벨:15]admin 2018.04.24 5399
297 홍문종 "김무성, 입지 넓히려 朴석방 결의안 추진 제스처" [레벨:15]admin 2018.12.06 2988
296 현대차 띄우는 文… 협력업체 '익성'은 '조국 펀드 연관설' [레벨:15]admin 2019.09.12 1186
295 헌재, 최순실 檢 진술조서 증거 채택 않기로…"변호인 문제제기" [레벨:15]admin 2017.01.17 12000
294 헌법재판소 변론동영상 전체 [레벨:15]admin 2017.02.24 11334
293 허익범 특검, 수사 개시 첫 출근…"필요 인력 다 뽑았다" [레벨:15]admin 2018.06.27 5182
292 허익범 특검, 서울중앙지검장 만나 송인배·백원우 사건 인계 [레벨:15]admin 2018.08.29 4156
291 허익범 "김경수 영장? 너무 앞서지 말라…또 부를 수도" [레벨:15]admin 2018.08.07 4684
290 해리스 대사 부임 - 미대사관 대한애국당 방문, 협력 타진 [레벨:15]admin 2018.07.10 3556
289 항소심 "안희정, 상하관계 이용해 간음…위력 행사" [레벨:15]admin 2019.02.01 2295
288 한국당, 친박계 당협위원장 대거 교체…서청원·유기준·권영세 아웃 [레벨:15]admin 2017.12.17 5107
287 한국당, 심재철 의원실 압수수색에 긴급 집결…"용납 안돼" [레벨:15]admin 2018.09.21 3312
286 한국당 친박계 16명 “박근혜 전 대통령 불구속 수사하라” [레벨:15]admin 2017.09.28 9907
285 한국당 "민주당 개헌 당론, 자유대한민국 부정하는 쿠데타" [레벨:15]admin 2018.02.05 633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6 Next
/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