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수석실 개입” 진술 확보… 靑 겨누는 檢

by admin posted Feb 20, 20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환경부·환경공단 인사라인 조사 / 친여권 인사 채용 시도 과정 추궁 / 김은경 前 장관 등 윗선 조사 고려 / 靑 “블랙리스트 먹칠 삼가달라”
‘환경부 블랙리스트’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환경부와 환경공단 인사 라인 담당자들에 대한 소환조사를 마무리했다. 이번 조사에서 “청와대 인사수석실이 환경부 산하기관 인사에 개입했다”는 진술을 확보한 검찰은 김은경 전 장관을 재소환하는 등 윗선에 대한 수사를 본격화할 것으로 보인다.

20일 사정당국에 따르면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부장검사 주진우)는 최근 환경부 윤모 인사팀장과 환경공단 이모 전 인재경영처장, 환경부 황모 정책관을 불러 당시 환경부가 친여권 성향 언론사 출신인 박모씨를 김현민 전 감사의 후임으로 보내려 한 과정을 집중 추궁했다.

검찰은 당시 환경공단 임원추천위원회의 ‘수상한’ 감사 채용 절차를 들여다보고 있다. 검찰은 박씨가 서류절차에서 탈락하자, 임원추천위에서 박씨를 다시 채용하기 위해 서류 통과자 면접을 진행하고도 의도적으로 합격자를 내지 않았다고 의심 중이다. 임원추천회의록에 따르면 지난해 6월 환경공단은 위원회를 구성해 후임 감사 선정에 돌입한 후 7월 서류 통과 합격자 16명 중 7명에 대해 면접을 진행했지만 돌연 합격자가 없다는 의결을 했다.

검찰은 이 과정에서 임원추천위 위원이던 황모 정책관과 인사라인에 있던 윤 팀장, 이모 전 처장 등 환경부와 환경공단 관계자들이 조직적으로 나선 것으로 보고 있다. 또 이들에 대한 조사를 통해 “청와대 인사수석실의 개입이 있었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우선 김 전 장관을 다시 소환해 인사에 영향력을 행사한 인사수석실 관계자가 누군지, 환경부 감사관실 산하기관 임원을 내보내기 위해 표적감사를 벌였는지 등을 추궁할 방침이다. 검찰은 김 전 장관 수사 중 청와대 인사 개입 의혹과 관련한 정황이 구체적으로 드러날 경우 청와대 관계자에 대한 소환조사도 고려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정 당국 관계자는 “관련 진술을 확보한 검찰이 청와대 개입의 구체적 정황을 확인한 후 청와대 인사수석실에 대한 수사에 나설 것”이라고 전망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POD&mid=sec&sid1=&oid=022&aid=0003341673


Articles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