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답하라"vs"정부 흔들지 말라"…김경수 공방 팽팽(종합)

by admin posted Jan 31, 20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野, 文대통령 입장표명 및 대국민사과 김 지사 사퇴촉구
與 "양승태 적폐사단 저항…대선불복 시도 단호히 맞설 것"
원본보기

'드루킹' 김모씨 일당에게 포털사이트 댓글 조작을 지시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김경수 경남지사가 30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1심 선고공판을 마친뒤 호송차로 이동하고 있다. 2019.1.30/뉴스1 © News1 허경 기자
(서울=뉴스1) 최종무 기자,김성은 기자,김정률 기자,이형진 기자,정상훈 기자 = 여야 정치권은 31일 김경수 경남지사의 실형을 선고받은 것과 관련해 팽팽한 공방전을 벌였다. 야권이 공세의 수위를 한층 끌어올리자 여당은 철통방어로 맞서는 모양새다.

자유한국당은 중심으로 한 야당은 문재인 대통령의 입장표명 및 사과, 김 지사의 즉각적인 사퇴를 요구했다. 또한 더불어민주당이 법원의 판결에 강하게 반발하는 것에 대해서는 삼권분립의 헌법정신을 훼손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국민은 김경수 지사가 문재인 대통령 지근거리에 있음을 기억한다"며 "문 대통령은 김 지사의 댓글조작에 대해 어디까지 알고 있었는지 답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번 판결을 통해 드러난 증거로 지난 대선에서 엄청난 규모의 여론조작이 있었다는 것을 충분히 확인했다"며 "증거와 법리를 가지고 내린 사법부의 판단을 집권당이 보복 판결이라 하고 법관 탄핵을 추진한다는 것은 삼권분립에 대한 도전이다. 헌정질서를 흔드는 반헌법적 행위"라고 지적했다.

https://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421&aid=0003814086



Articles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