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한국어

시사공유

조회 수 28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단독] 밤10시 안마업소 회의?…수상한 국토부 산하기관


1e5e02f2cda0cf0f1a7a91e08b9ddc70.jpg


[앵커]

참으로 이상한 회의입니다.

국토교통부의 산하기관 직원들이 밤 10시가 넘는 시간에 안마업소에서 회의를 하느라 많게는 수백만원을 썼다고 합니다.

관리 감독에 대한 의무가 있는 정부마저 지난 몇년간 몰랐던 산하기관의 수상한 심야 회동을 곽준영 기자가 단독 취재했습니다.

[기자]

룸살롱과 바, 안마업소까지.

국토교통부 산하의 한 기관이 지난 2014년부터 2016년까지 유관기관 회의를 한 곳이라며 제출한 자료입니다.

카드 결제 시간은 대부분 밤 10시에서 새벽 1시가 넘어선 늦은 밤.

법인카드로 적게는 44만원에서 많게는 285만원을 긁었습니다.

대부분 둘이나 셋이 썼는데, 어떤날엔 밤 10시 가까운 시간 이발소에서 투자관련 회의를 열고 40만원이 넘는 돈을 썼다는 등 이해하지 못할 내역들로 가득합니다.

<국토부 산하기관 관계자> “어떤 기관하고 회의를 할 때 끝나고하면 술을 먹는다든가 하잖아요. 그당시 비상임 감사분이 나서서 회의비로 예산배정을 해준 거예요.”

이 기관 뿐 아니라 다른 두 곳 기관도 유사하게 유흥주점에서 회의비를 지출한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단순히 한 두 기관의 일탈이 아니라 국토부 산하 법정단체 사이에서 관행적으로 이뤄졌다는 것을 짐작케 하는 대목입니다.

<이은권 / 자유한국당 의원> “골프장에서도 회의를 했다고 업무추진비를 집행하고 이러한 일들이 비일비재합니다. 국토부에선 관리감독을 제대로 해야됨에도 불구하고…”

하지만 건설산업기본법 65조 규정에 따라 이들을 관리·감독해야 할 국토부는 이렇게 수상한 심야 회의를 몇년 동안이나 몰랐습니다.

감사 대상 기관이 너무 많고 살펴봐야할 항목들도 너무 많다는 게 그 이유입니다.

<국토부 관계자> “감사가 워낙 광범위하니깐 이쪽을 보겠다 저쪽을 보겠다 하니깐 못 발견했을 수도 있죠.”

회의비 명목으로 유흥을 즐겼다는 산하기관과 사후 징계를 내렸지만 당시 관리 감독에 소홀했던 당국은 결국 거센 비판에 직면할 것으로 보입니다.

연합뉴스TV 곽준영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ㆍ제보) 카톡/라인 jebo23


http://www.yonhapnewstv.co.kr/MYH20181009001400038/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55 황교안, 자유한국당 선대위원장 거절…한국당, 삼고초려 실패 [레벨:14]admin 2018.04.26 1243
254 황교안 “박근혜 정부 모든 정책 적폐로 모는 건 부적절” [레벨:14]admin 2018.08.22 542
253 홍준표, 퇴임식서 '눈물펑펑'…"호랑이처럼 포효할 것" [레벨:14]admin 2017.04.10 6363
252 홍준표+김무성 세력, 한국당 주류 됐다 [레벨:14]admin 2017.12.13 2177
251 홍준표 "한국갤럽, 국민 속이고 있다" [레벨:14]admin 2018.04.24 1326
250 홍문종 "김무성, 입지 넓히려 朴석방 결의안 추진 제스처" [레벨:14]admin 2018.12.06 29
249 헌재, 최순실 檢 진술조서 증거 채택 않기로…"변호인 문제제기" [레벨:14]admin 2017.01.17 6424
248 헌법재판소 변론동영상 전체 [레벨:14]admin 2017.02.24 6205
247 허익범 특검, 수사 개시 첫 출근…"필요 인력 다 뽑았다" [레벨:14]admin 2018.06.27 1161
246 허익범 특검, 서울중앙지검장 만나 송인배·백원우 사건 인계 [레벨:14]admin 2018.08.29 598
245 허익범 "김경수 영장? 너무 앞서지 말라…또 부를 수도" [레벨:14]admin 2018.08.07 821
244 해리스 대사 부임 - 미대사관 대한애국당 방문, 협력 타진 [레벨:14]admin 2018.07.10 805
243 한국당, 친박계 당협위원장 대거 교체…서청원·유기준·권영세 아웃 [레벨:14]admin 2017.12.17 2344
242 한국당, 심재철 의원실 압수수색에 긴급 집결…"용납 안돼" [레벨:14]admin 2018.09.21 394
241 한국당 친박계 16명 “박근혜 전 대통령 불구속 수사하라” [레벨:14]admin 2017.09.28 4717
240 한국당 "민주당 개헌 당론, 자유대한민국 부정하는 쿠데타" [레벨:14]admin 2018.02.05 1955
239 한국당 "드루킹 일당과 文캠프는 완전한 원팀이었다" [레벨:14]admin 2018.08.01 968
238 폭력시위 막다 유죄받은 경찰 동료에 1억원 전달 [레벨:14]admin 2018.07.03 895
237 판사 "매크로가 뭐죠" 묻자, 검사 답변 못하고 쩔쩔맸다 [레벨:14]admin 2018.05.03 1295
236 특검팀, 드루킹 체포 직전 숨긴 USB 확보…분석 착수 [레벨:14]admin 2018.07.25 86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3 Next
/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