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한국어

시사공유

조회 수 28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단독] 밤10시 안마업소 회의?…수상한 국토부 산하기관


1e5e02f2cda0cf0f1a7a91e08b9ddc70.jpg


[앵커]

참으로 이상한 회의입니다.

국토교통부의 산하기관 직원들이 밤 10시가 넘는 시간에 안마업소에서 회의를 하느라 많게는 수백만원을 썼다고 합니다.

관리 감독에 대한 의무가 있는 정부마저 지난 몇년간 몰랐던 산하기관의 수상한 심야 회동을 곽준영 기자가 단독 취재했습니다.

[기자]

룸살롱과 바, 안마업소까지.

국토교통부 산하의 한 기관이 지난 2014년부터 2016년까지 유관기관 회의를 한 곳이라며 제출한 자료입니다.

카드 결제 시간은 대부분 밤 10시에서 새벽 1시가 넘어선 늦은 밤.

법인카드로 적게는 44만원에서 많게는 285만원을 긁었습니다.

대부분 둘이나 셋이 썼는데, 어떤날엔 밤 10시 가까운 시간 이발소에서 투자관련 회의를 열고 40만원이 넘는 돈을 썼다는 등 이해하지 못할 내역들로 가득합니다.

<국토부 산하기관 관계자> “어떤 기관하고 회의를 할 때 끝나고하면 술을 먹는다든가 하잖아요. 그당시 비상임 감사분이 나서서 회의비로 예산배정을 해준 거예요.”

이 기관 뿐 아니라 다른 두 곳 기관도 유사하게 유흥주점에서 회의비를 지출한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단순히 한 두 기관의 일탈이 아니라 국토부 산하 법정단체 사이에서 관행적으로 이뤄졌다는 것을 짐작케 하는 대목입니다.

<이은권 / 자유한국당 의원> “골프장에서도 회의를 했다고 업무추진비를 집행하고 이러한 일들이 비일비재합니다. 국토부에선 관리감독을 제대로 해야됨에도 불구하고…”

하지만 건설산업기본법 65조 규정에 따라 이들을 관리·감독해야 할 국토부는 이렇게 수상한 심야 회의를 몇년 동안이나 몰랐습니다.

감사 대상 기관이 너무 많고 살펴봐야할 항목들도 너무 많다는 게 그 이유입니다.

<국토부 관계자> “감사가 워낙 광범위하니깐 이쪽을 보겠다 저쪽을 보겠다 하니깐 못 발견했을 수도 있죠.”

회의비 명목으로 유흥을 즐겼다는 산하기관과 사후 징계를 내렸지만 당시 관리 감독에 소홀했던 당국은 결국 거센 비판에 직면할 것으로 보입니다.

연합뉴스TV 곽준영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ㆍ제보) 카톡/라인 jebo23


http://www.yonhapnewstv.co.kr/MYH20181009001400038/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55 정총리 유임 [레벨:14]admin 2014.06.27 9789
254 박준영 전 전남지사 새정치연합 탈당…"국민들, 대안이라 생각안해" file [레벨:14]admin 2015.07.16 9722
253 朴대통령 "당정청은 하나"…金 "정부 성공이 당의 성공" file [레벨:14]admin 2015.07.16 9446
252 새 총리에 이완구 내정…김기춘 靑비서실장은 유임 [레벨:14]admin 2015.01.23 9159
251 수억 들여.. 멀쩡한 의자 당 색깔 맞춰 바꾸는 국회 [레벨:14]admin 2016.07.20 8126
250 서울시, 말뿐인 '옥시 퇴출' 선언...산하기관 대량 구매 file [레벨:14]admin 2016.08.16 7308
249 문체 조윤선ㆍ농림 김재수ㆍ환경 조경규…3개 부처 개각 [레벨:14]admin 2016.08.16 7118
248 송민순 “문재인, 이처럼 증거 있는데도 계속 부인” [레벨:14]admin 2017.04.21 6967
247 박근혜 대통령 "지금이 개헌 적기...임기 내 헌법 개정 완수" [레벨:14]admin 2016.10.24 6862
246 최순실 “검찰, 모든 걸 내가 안고 가라고 했다”···이영렬·한웅재가 회유 [레벨:14]admin 2017.04.17 6799
245 文在寅氏が韓国大統領に就任すれば軍事クーデターの懸念も [레벨:14]admin 2017.04.04 6674
244 세월호 침몰 직후 평형수 눈금 '0'…조타실 첫 공개 [레벨:14]admin 2017.04.18 6663
243 제71주년 광복절...박근혜 대통령, '자긍심 고취·단합' 강조할 듯 [레벨:14]admin 2016.08.15 6635
242 국가정책 적혀있는데…황 총리 수첩 실종사건 [레벨:14]admin 2016.07.20 6615
241 보수 여당에 호남대표 깃발 꽂다 [레벨:14]admin 2016.08.10 6551
240 육군사관학교 총동창회가 태극기물결에 동참 file [레벨:14]admin 2017.02.24 6498
239 남재준, "위헌적 5.18가산점 바로잡겠다"..."전국민 거지화 복지정책 폐기하겠다" [레벨:14]admin 2017.03.25 6455
238 문재인 후보 유세차량, 오토바이와 충돌…오토바이 운전자 사망 [레벨:14]admin 2017.04.17 6451
237 헌재, 최순실 檢 진술조서 증거 채택 않기로…"변호인 문제제기" [레벨:14]admin 2017.01.17 6424
236 홍준표, 퇴임식서 '눈물펑펑'…"호랑이처럼 포효할 것" [레벨:14]admin 2017.04.10 636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3 Next
/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