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10시 안마업소 회의?…수상한 국토부 산하기관

by admin posted Oct 09,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단독] 밤10시 안마업소 회의?…수상한 국토부 산하기관


1e5e02f2cda0cf0f1a7a91e08b9ddc70.jpg


[앵커]

참으로 이상한 회의입니다.

국토교통부의 산하기관 직원들이 밤 10시가 넘는 시간에 안마업소에서 회의를 하느라 많게는 수백만원을 썼다고 합니다.

관리 감독에 대한 의무가 있는 정부마저 지난 몇년간 몰랐던 산하기관의 수상한 심야 회동을 곽준영 기자가 단독 취재했습니다.

[기자]

룸살롱과 바, 안마업소까지.

국토교통부 산하의 한 기관이 지난 2014년부터 2016년까지 유관기관 회의를 한 곳이라며 제출한 자료입니다.

카드 결제 시간은 대부분 밤 10시에서 새벽 1시가 넘어선 늦은 밤.

법인카드로 적게는 44만원에서 많게는 285만원을 긁었습니다.

대부분 둘이나 셋이 썼는데, 어떤날엔 밤 10시 가까운 시간 이발소에서 투자관련 회의를 열고 40만원이 넘는 돈을 썼다는 등 이해하지 못할 내역들로 가득합니다.

<국토부 산하기관 관계자> “어떤 기관하고 회의를 할 때 끝나고하면 술을 먹는다든가 하잖아요. 그당시 비상임 감사분이 나서서 회의비로 예산배정을 해준 거예요.”

이 기관 뿐 아니라 다른 두 곳 기관도 유사하게 유흥주점에서 회의비를 지출한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단순히 한 두 기관의 일탈이 아니라 국토부 산하 법정단체 사이에서 관행적으로 이뤄졌다는 것을 짐작케 하는 대목입니다.

<이은권 / 자유한국당 의원> “골프장에서도 회의를 했다고 업무추진비를 집행하고 이러한 일들이 비일비재합니다. 국토부에선 관리감독을 제대로 해야됨에도 불구하고…”

하지만 건설산업기본법 65조 규정에 따라 이들을 관리·감독해야 할 국토부는 이렇게 수상한 심야 회의를 몇년 동안이나 몰랐습니다.

감사 대상 기관이 너무 많고 살펴봐야할 항목들도 너무 많다는 게 그 이유입니다.

<국토부 관계자> “감사가 워낙 광범위하니깐 이쪽을 보겠다 저쪽을 보겠다 하니깐 못 발견했을 수도 있죠.”

회의비 명목으로 유흥을 즐겼다는 산하기관과 사후 징계를 내렸지만 당시 관리 감독에 소홀했던 당국은 결국 거센 비판에 직면할 것으로 보입니다.

연합뉴스TV 곽준영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ㆍ제보) 카톡/라인 jebo23


http://www.yonhapnewstv.co.kr/MYH20181009001400038/


Articles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