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한국어

시사공유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고영주, 文대통령 악의적 모함 의도 없어" 판단
"세대 따라 공산주의자 개념 달라…허위사실 판단 못해"
"형사법정서 정치인의 사상 결정짓는 것은 능력·권한 밖"


고영주 전 방송문화진흥회 이사장/조선DB


문재인 대통령을 ‘공산주의자’라고 지칭하는 등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고영주(69) 전 방송문화진흥회 이사장이 1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았다.

고 전 이사장은 18대 대선 직후인 지난 2013년 1월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애국시민사회진영 신년하례회'에서 "나는 1982년 부산지검 공안부 검사로 있을 때 부림사건을 수사했다"며 "부림사건은 민주화 운동이 아닌 공산주의 운동이었고, 그 사건 변호사였던 문재인 후보가 공산주의자라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부림 사건은 1981년 9월 부산 지역에서 사회과학 독서 모임을 하던 학생과 교사, 회사원 등 22명이 영장 없이 체포돼 고문받고 기소된 사건이다. '부산의 학림(學林) 사건'이라며 '부림 사건'으로 불렸다. 당시 19명이 기소돼 법원에서 최고 징역 7년형까지 선고받았고 이후 형집행정지로 풀려났다. 이후 2014년 재심을 통해 대법원에서 무죄가 확정됐다. 문 대통령은 부림 사건 재심사건의 변호인이었고, 고 이사장은 부림사건 수사 당시 부산지검 공안부 수사검사였다.

문 대통령은 2015년 9월 고 전 이사장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고, 검찰은 지난해 7월 고 전 이사장을 허위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이 사건의 1심 재판을 맡은 서울중앙지법 형사11단독 김경진 판사는 11일 고 전 이사장에게 무죄를 선고했다. 앞서 검찰은 "고 전 이사장은 (사실관계를) 제대로 확인해보지 않고 허위사실을 적시해 명예를 훼손했다"며 징역 1년 6개월을 구형(求刑)했다.

김 판사는 "고 전 이사장은 문 대통령을 공산주의자로 평가한 여러 이유를 제시하고 있고, 그에 기초해 (문 대통령에 대해) 본인(만의) 진단을 내린 것"이라며 "고 전 이사장이 문 대통령을 악의적으로 모함하거나 인격적으로 모멸하려던 것은 아니라고 판단된다"고 했다.

법원은 고 전 이사장의 발언이 허위사실인지 판단할 수 없다고 했다. 김 판사는 "자유민주주의에 수많은 개념이 포섭되듯이 우리 사회에 일의(一義)적인 공산주의 개념이 존재하는지 의문"이라며 "한국전쟁을 겪은 세대와 이후 세대가 생각하는 공산주의 개념이 다르듯이 고 전 이사장이 표현한 공산주의의 개념도 다르고, 따라서 공산주의자란 표현이 허위사실인지를 판단할 수 없다"고 했다. 김 판사는 또 "한정된 자료로 판단하는 형사 법정에서 개별 정치인의 정치이념과 사상을 결정짓는 것은 그 능력과 권한을 넘어선다고 보인다"고 했다.

김 판사는 문 대통령이 당시 대선 후보로서 ‘공인’이었던 만큼 고 전 이사장의 표현의 자유가 보장돼야 한다는 점도 지적했 다. 김 판사는 "공적인 존재에 대한 어떤 표현이 정치적으로 의미가 크고, 이 공적인 존재가 클수록 국가에 큰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더 철저히 검증돼야 한다"며 "의혹이 있다면 광범위한 문제제기가 허용돼야 한다"고 했다. 이어 "정치인의 정치적 입장과 철학은 공론의 장에서 가장 잘 평가받을 수 있고, 이는 대통령을 투표로 선출하는 이유이기도 하다"고 했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08/23/2018082301038.html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78 박준영 전 전남지사 새정치연합 탈당…"국민들, 대안이라 생각안해" file [레벨:14]admin 2015.07.16 13587
277 朴대통령 "당정청은 하나"…金 "정부 성공이 당의 성공" file [레벨:14]admin 2015.07.16 13403
276 수억 들여.. 멀쩡한 의자 당 색깔 맞춰 바꾸는 국회 [레벨:14]admin 2016.07.20 12011
275 정총리 유임 [레벨:14]admin 2014.06.27 11382
274 서울시, 말뿐인 '옥시 퇴출' 선언...산하기관 대량 구매 file [레벨:14]admin 2016.08.16 11370
273 최순실 “검찰, 모든 걸 내가 안고 가라고 했다”···이영렬·한웅재가 회유 [레벨:14]admin 2017.04.17 11089
272 송민순 “문재인, 이처럼 증거 있는데도 계속 부인” [레벨:14]admin 2017.04.21 11084
271 문체 조윤선ㆍ농림 김재수ㆍ환경 조경규…3개 부처 개각 [레벨:14]admin 2016.08.16 10997
270 새 총리에 이완구 내정…김기춘 靑비서실장은 유임 [레벨:14]admin 2015.01.23 10827
269 세월호 침몰 직후 평형수 눈금 '0'…조타실 첫 공개 [레벨:14]admin 2017.04.18 10768
268 박근혜 대통령 "지금이 개헌 적기...임기 내 헌법 개정 완수" [레벨:14]admin 2016.10.24 10746
267 국가정책 적혀있는데…황 총리 수첩 실종사건 [레벨:14]admin 2016.07.20 10565
266 文在寅氏が韓国大統領に就任すれば軍事クーデターの懸念も [레벨:14]admin 2017.04.04 10542
265 헌재, 최순실 檢 진술조서 증거 채택 않기로…"변호인 문제제기" [레벨:14]admin 2017.01.17 10520
264 육군사관학교 총동창회가 태극기물결에 동참 file [레벨:14]admin 2017.02.24 10464
263 제71주년 광복절...박근혜 대통령, '자긍심 고취·단합' 강조할 듯 [레벨:14]admin 2016.08.15 10447
262 문재인 후보 유세차량, 오토바이와 충돌…오토바이 운전자 사망 [레벨:14]admin 2017.04.17 10407
261 홍준표, 퇴임식서 '눈물펑펑'…"호랑이처럼 포효할 것" [레벨:14]admin 2017.04.10 10315
260 보수 여당에 호남대표 깃발 꽂다 [레벨:14]admin 2016.08.10 10203
259 남재준, "위헌적 5.18가산점 바로잡겠다"..."전국민 거지화 복지정책 폐기하겠다" [레벨:14]admin 2017.03.25 1018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4 Next
/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