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루킹 USB에서 정치인 연루 단서 찾았다”…정치권 향하는 수사

by admin posted Jul 31,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드루킹의 USB에서 정치인이 연루됐다는 중요 단서를 찾았다.”

 
댓글 조작 사건을 수사 중인 허익범 특별검사팀 핵심 관계자의 말이다. 

드루킹이 정치인과 대화한 내역 등 포함
“허익범 특검 결단…사건 핵심부로 갈 것”

드루킹 김동원(49ㆍ구속)씨로부터 받은 USB(이동식 저장 장치)에서 정치권의 연루 의혹을 규명할 중요 내용이 나왔다는 것이다.   


댓글조작 의혹 관련 혐의를 받고 있는 ‘드루킹’ 김동원씨가 28일 오후 서울 강남구 드루킹 특검 사무실로 소환되고 있다. [뉴스1]

댓글조작 의혹 관련 혐의를 받고 있는 ‘드루킹’ 김동원씨가 28일 오후 서울 강남구 드루킹 특검 사무실로 소환되고 있다. [뉴스1]

지금까지 특검팀 수사는 ‘투트랙’으로 이뤄져왔다. 특검팀의 출범 배경이기도 한 드루킹 일당의 댓글 여론 조작과 정치권의 연루 의혹이다. 특검팀 핵심 관계자의 이 같은 발언은 정치권으로 수사방향을 정했다는 취지로 풀이된다.  
  
특검팀에 따르면 드루킹은 지난 3월 경찰에 체포되기 직전 이 USB를 3~4개 가량 복사한 뒤 경제적공진화모임(경공모) 회원들과 나눠 가졌다. USB가 분실ㆍ파기되는 상황에 대비해 여러 명이 보관한 것이다.  
 
4개월 가까이 이를 숨기온 드루킹이 지난 18일 조사 때 변호인을 통해 이 USB를 제출한 뒤 비밀번호까지 직접 풀었다고 한다. USB는 현재 특검팀내 수사 1~3팀이 동시에 분석 중이다.  
이 USB에는 드루킹이 정치권에 보고한 댓글작업 내역 등이 포함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드루킹의 인터넷상 불법 댓글조작 사건 관련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허익범 특별검사가 23일 정의당 노회찬 의원 투신사망 관련 브리핑을 위해 서울 서초구 특검사무실 브리핑룸으로 들어오고 있다.

드루킹의 인터넷상 불법 댓글조작 사건 관련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허익범 특별검사가 23일 정의당 노회찬 의원 투신사망 관련 브리핑을 위해 서울 서초구 특검사무실 브리핑룸으로 들어오고 있다.

특검팀이 주목하는 것은 드루킹과 김경수 경남지사 측의 관련 여부다. 수사팀 관계자는 “김 지사와 관련된 내용도 있다”고 말했다.  
 
특히 USB 안에는 드루킹이 정치권 인사와 대화한 내역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드루킹이 통화한 사람은 김 지사가 국회의원이던 시절 보좌관이었던 한모씨를 비롯해 여러 명이라고 한다. 한씨는 드루킹 측으로부터 공직 자리를 알아봐 주는 대가로 이들로부터 500만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드루킹은 지난해 5월 대선 후 측근인 도모 변호사를 오사카 총영사, 윤모 변호사를 청와대 행정관으로 임명해달라고 김 지사 측에 요구했으나 무산됐다. 
특검팀에 따르면 이 USB엔 이와 관련한 통화 내용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드루킹은 지난 5월 옥중편지에서 “2017년 2월 김 의원(김 지사)이 ‘나처럼 생각하라’며 한 보좌관을 소개해줬다”고 했다.   


[출처: 중앙일보] “드루킹 USB에서 정치인 연루 단서 찾았다”…정치권 향하는 수사

https://news.joins.com/article/22846573 


Articles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