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한국어

시사공유

조회 수 59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하태근 서울청 기동장비계장(경감)은 지난 2일 충남지방경찰청 소속 한모(40) 경장의 은행계좌에 성금 1억240만원을 입금했다. 지난달 7일부터 30일까지 23일간 경찰 2000여명의 자발적인 모금 활동으로 모인 돈이다. 한 경장은 하 계장에게 전화를 걸었다. “전국의 경찰 선후배 동료들의 도움 절대 잊지 않겠습니다.”

모금 활동은 하 계장이 지난달 7일 경찰 내부망에 쓴 호소문에서 시작됐다. 폭력 집회 진압 도중 농민 백남기씨에게 물대포를 쏴 숨지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충남지방경찰청 소속 한모·최모(29) 경장을 돕자는 내용이었다.


하 계장은 “민중총궐기 집회 참가자들과 우리 경찰의 직접적인 충돌이 있었다”며 “(경찰은) 극단적인 상황을 방지하려 했으나 불행한 사고로 이어지게 된 것”이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선후배·동료들이 십시일반 돕는다면 경제적인 부분으로 고통 받고 있을 한·최 경장과 가족에게 도움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하 계장이 언급한 ‘민중총궐기’ 집회 당시 경찰관 76명이 다쳤고, 경찰버스 43대가 파손됐다. 7만명에 이르는 시위대는 경찰 저지선을 뚫고 청와대를 향해 행진을 시도하기도 했다. 이 과정에서 시위대 일부는 경찰을 향해 쇠파이프를 휘두르고, 경찰 버스에 방화를 시도했다. 시위에 참가한 백남기씨는 종로 1가에서 경찰 버스를 밧줄로 묶어 끌어내리려 했다.

시위 현장에 동원된 한·최 경장은 살수차에서 ‘물대포’로 대응했다. 시위에 참가한 백씨가 이 물대포에 맞아 쓰러졌고, 317일 만인 2016년 9월 숨졌다.

지난 5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4부는 두 경찰에 대해 “반복된 교육훈련을 받았음에도 ‘직사(直射)살수 시 가슴 이하를 겨냥한다’는 지침을 준수하지 않았다” “긴박한 상황이 아니었는데도 피해자의 머리 등 상반신에 물줄기가 향하도록 조작했다”는 이유로 유죄를 선고했다. 한 경장은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 최 경장은 벌금 700만원을 선고받았다. 한 경장은 퇴직 사유에 해당하는 선고를 받은 상황이었다. 게다가 2심, 3심, 민사소송 절차까지 앞두고 있었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07/03/2018070301431.html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43 황교안, 자유한국당 선대위원장 거절…한국당, 삼고초려 실패 [레벨:14]admin 2018.04.26 716
242 황교안 “박근혜 정부 모든 정책 적폐로 모는 건 부적절” [레벨:14]admin 2018.08.22 244
241 홍준표, 퇴임식서 '눈물펑펑'…"호랑이처럼 포효할 것" [레벨:14]admin 2017.04.10 5103
240 홍준표+김무성 세력, 한국당 주류 됐다 [레벨:14]admin 2017.12.13 1839
239 홍준표 "한국갤럽, 국민 속이고 있다" [레벨:14]admin 2018.04.24 735
238 헌재, 최순실 檢 진술조서 증거 채택 않기로…"변호인 문제제기" [레벨:14]admin 2017.01.17 5221
237 헌법재판소 변론동영상 전체 [레벨:14]admin 2017.02.24 4939
236 허익범 특검, 수사 개시 첫 출근…"필요 인력 다 뽑았다" [레벨:14]admin 2018.06.27 569
235 허익범 특검, 서울중앙지검장 만나 송인배·백원우 사건 인계 [레벨:14]admin 2018.08.29 265
234 허익범 "김경수 영장? 너무 앞서지 말라…또 부를 수도" [레벨:14]admin 2018.08.07 386
233 해리스 대사 부임 - 미대사관 대한애국당 방문, 협력 타진 [레벨:14]admin 2018.07.10 551
232 한국당, 친박계 당협위원장 대거 교체…서청원·유기준·권영세 아웃 [레벨:14]admin 2017.12.17 1878
231 한국당, 심재철 의원실 압수수색에 긴급 집결…"용납 안돼" [레벨:14]admin 2018.09.21 122
230 한국당 친박계 16명 “박근혜 전 대통령 불구속 수사하라” [레벨:14]admin 2017.09.28 3602
229 한국당 "민주당 개헌 당론, 자유대한민국 부정하는 쿠데타" [레벨:14]admin 2018.02.05 1313
228 한국당 "드루킹 일당과 文캠프는 완전한 원팀이었다" [레벨:14]admin 2018.08.01 485
» 폭력시위 막다 유죄받은 경찰 동료에 1억원 전달 [레벨:14]admin 2018.07.03 592
226 판사 "매크로가 뭐죠" 묻자, 검사 답변 못하고 쩔쩔맸다 [레벨:14]admin 2018.05.03 746
225 특검팀, 드루킹 체포 직전 숨긴 USB 확보…분석 착수 [레벨:14]admin 2018.07.25 407
224 특검, 드루킹 일당 컨테이너 창고 압수수색 [레벨:1]마우스 2018.07.16 50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3 Next
/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