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익범 특검, 수사 개시 첫 출근…"필요 인력 다 뽑았다"

by admin posted Jun 27,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허 특검, 조용한 첫 출근…오전중엔 회의 일정
현판식 없이 수사 착수…"상황따라 인력 충원"

【서울=뉴시스】나운채 기자 =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을 수사하는 허익범(59·사법연수원 13기) 특별검사가 공식 수사가 개시되는 27일 첫 출근길에 오르면서 "필요한 인원은 거의 다 임명했다"고 말했다.

허 특검은 이날 오전 7시33분께 서울 강남구 소재 특검 사무실에 출근하면서 취재진에게 이 같이 밝혔다.

특검팀은 별도의 현판식을 갖지 않고 곧바로 수사에 착수하기로 했다. 허 특검은 이와 관련해 "현판식을 굳이 할 것은 아니라고 생각했다"며 "조용히 현판을 거는 것으로 마쳤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오전부터 곧바로 강제수사 등 수사 상황이 전개될 가능성에 대해 "구체적으로 얘기할 내용은 아니다"며 말을 아꼈다.

특검팀은 특검법상 특별검사보 3명, 13명의 파견 검사, 35명의 파견 공무원과 특별수사관 35명 등 모두 87명 규모로 구성할 수 있다. 이 중 특별검사보, 파견검사 명단은 모두 정해졌지만, 특별수사관 및 파견공무원은 다 채워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허 특검은 이에 대해 "필요한 인원은 거의 다 임명했다"며 "인원에 여유가 있는 부분은 수사 진행에 따라서 필요한 인력을 (충원)하려 한다"고 설명했다.

허 특검은 출근 후 박상융(59·19기), 김대호(60·19기), 최득신(52·25기) 특별검사보 3명, 그리고 방봉혁(56·21기) 수사팀장 등과 함께 수사 상황 회의를 열 예정이다.

특검팀의 수사 범위는 ▲드루킹 및 드루킹과 연관된 단체 회원 등이 저지른 불법 여론 조작 행위 ▲수사 과정에서 범죄혐의자로 밝혀진 관련자들에 의한 불법 행위 ▲드루킹의 불법자금과 관련된 행위 ▲위 의혹 등과 관련한 수사 과정에서 인지된 관련사건 등이다.

법조계에서는 김경수 경남도지사 당선인의 연루 의혹을 어디까지 확인할 수 있느냐를 이번 특검 수사의 핵심으로 꼽는다. 김 당선인뿐만 아니라 의혹에 연루된 송인배 정무비서관(전 청와대 1부속비서관) 등 현 여권의 실세를 향한 수사가 제대로 진행될 수 있는지도 관건이다.


http://m.news.naver.com/memoRankingRead.nhn?oid=003&aid=0008675027&sid1=102&date=2018062711&ntype=MEMORANKING


Articles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