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드루킹 '측근 지시해 김경수 보좌관에 금품 전달' 시인"

by admin posted May 14,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김경수에 후원 200여명 중 80%는 개별 후원"


(서울=뉴스1) 김민성 기자 = 포털사이트 댓글 순위조작 혐의로 구속 기소된 '드루킹'(김모씨·49)이 경찰 조사에서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경남지사 후보의 보좌관에게 500만원을 전달할 것을 측근에게 지시했다고 시인했다.

서울지방경찰청은 14일 드루킹이 지난 10일 조사에서 이 같은 진술을 했다고 밝혔다.

앞서 경찰은 지난 10일 구치소 접견조사를 거부하고 있는 드루킹에 대해 체포영장을 집행, 서울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로 압송해 관련 조사를 진행했었다.

경찰은 드루킹이 조직한 '경제적공진화모임'(경공모)의 핵심 회원인 '성원'(김모씨·49)과 '파로스'(김모씨·49)를 조사하면서 "드루킹의 지시로 500만원을 준비했으며, 일본 오사카 총영사에 대한 인사청탁 진행상황 파악 등 민원 편의를 기대하면서 보좌관 활동을 하는데 편하게 쓰라며 500만원을 제공했다"는 진술을 확보한 바 있다.

경찰은 성원과 파로스의 진술을 바탕으로 드루킹에게 500만원 전달 배경을 캐물었고 드루킹도 자신이 직접 지시했음을 시인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경찰 관계자는 "500만원 부분에 대해서는 드루킹과 기존 피의자 진술이 일치했다"며 "인사청탁과 한씨가 보좌관으로 일하는 과정에서 민원성으로 줬다는 것을 시인했다"고 밝혔다.

드루킹은 지난 1월 17일, 18일 이틀간 기사 676건의 댓글 2만여개에 매크로(자동화 프로그램)를 사용해 공감수를 조작한 사실도 시인했다.


http://news.naver.com/main/read.nhn?oid=421&sid1=100&aid=0003369874&mid=shm&mode=LSD&nh=20180514141552


Articles

3 4 5 6 7 8 9 10 11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