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수미 '기사 월급 대납 의혹' 조폭 출신 사업가의 정체는?

by admin posted Apr 28,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李씨, 번듯한 사업가 행세하며 정·관계 줄대
직원 채용 가장해 수사 경찰에 뇌물 주기도
성남시장 후보 신변 위협한 배후로도 지목
檢, 도박사이트 자금 추적… 수사 확대될 듯

은수미(55) 더불어민주당 성남시장 후보가 조직폭력배 출신 사업가 이모(38)씨로부터 1년여 동안 운전기사와 렌트 차량을 무상으로 지원받았다는 폭로가 나왔다. 은 후보의 운전기사로 일했다는 최모씨는 최근 언론에 2016년 6월부터 이듬해 5월 은 후보가 청와대 여성가족비서관으로 들어가기 전까지 운전기사로 일하면서 월급과 차량유지비 등을 이씨의 회사에서 받았다고 주장했다.

은 후보 측은 “자원봉사자가 운전을 해준 것으로 알았을 뿐, 은 후보와 아무런 관련이 없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검찰은 이 사업가를 둘러싼 정·관계 로비 의혹에 대한 수사를 확대하고 있는 분위기다. 검찰 관계자는 “도박 사건을 수사하는 중에 정치인 등과 관련된 이상한 자금흐름이 포착돼 들여다보고 있는 중”이라고 했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04/28/2018042800559.html

Articles

3 4 5 6 7 8 9 10 11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