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루킹 ‘정치인 이념지형도’ 만들어… 적대세력 분류땐 댓글공격

by admin posted Apr 26,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드루킹’(온라인 닉네임) 김동원 씨(49·구속 기소·사진)의 글이나 대화 메시지를 보면 진보와 보수라는 기준만으로 지지나 비판 의사를 정하지 않았다. 자신만의 기준으로 정치세력을 철저히 구분했다. 이를 바탕으로 특정 세력을 지지하고 반대하는 등 온라인 여론 조작에 나섰다. 같은 당, 같은 성향의 정당이나 정치인이라도 일단 ‘적’으로 규정지으면 어김없이 반대 여론을 부추겼다.

지난해 9월 김 씨는 자신의 페이스북과 비공개 블로그에 ‘정치성향 가치분포도’라는 그림을 올렸다. 문재인 대통령과 이명박(MB) 전 대통령,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온라인 커뮤니티인 ‘일간베스트(일베)’와 ‘오늘의유머(오유)’ 등 한국 정치에 영향을 미치는 인물과 집단을 총망라한 뒤 성향을 분석한 것이다. 일종의 ‘이념 지형도’이다. 그는 이를 바탕으로 자신이 이끄는 ‘경제적 공진화 모임(경공모)’ 회원들에게 ‘동지와 적’을 설명했다.

○ 적군과 아군 가르는 4가지 기준

김 씨가 내세운 기준은 개인주의와 공동체주의, 공생 추구와 약육강식 추구 등 4가지이다. 경공모는 공생과 공동체를 가장 중요하게 여기는 집단으로 분류했다.

출처 / 더보기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hm&sid1=100&oid=020&aid=0003142979


Articles

3 4 5 6 7 8 9 10 11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