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한국어

시사공유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서울=뉴스1) 김영신 기자 = 외유·로비출장 등 각종 논란에 휩싸였던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이 결국 사퇴 수순을 밟게 됐다. 금융권 전체가 초유의 혼돈에 빠졌다. 당장 문재인 정부가 하려는 금융개혁의 동력에 차질이 불가피하다. 그뿐만 아니라 금융감독당국과 금융시장의 혼란이 한동안 이어질 전망이다.

김 원장 거취의 키를 잡고 있던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16일 전체회의에서 김 원장의 이른바 '5000만원 셀프 후원' 논란에 대해 '위법'을, 피감기관 비용으로 해외출장을 가는 것에 대해 '위법 소지'가 있다고 판단했다.

이는 지난 12일 청와대가 Δ국회의원 임기말 후원금으로 기부 및 보좌직원 퇴직금 지급 Δ피감기관 비용부담으로 해외출장 Δ보좌직원 인턴과 해외출장 Δ해외출장 중 관광 등 4가지 사항에 대해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의 명의로 중앙선관위에 질의한 데 따른 것이다.

최근 문재인 대통령은 김 원장 논란과 관련해 "문제 되는 행위 중 어느 하나라도 위법이라는 객관적인 판정이 있으면 사임토록 하겠다"고 밝힌 만큼 김 원장은 금감원장직에서 물러날 것으로 보인다. 김 원장이 지난 2일 취임한지 보름여만으로, 역대 최단기 퇴진이라는 불명예를 안을 전망이다.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hm&sid1=101&oid=421&aid=0003320225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83 황교안, 자유한국당 선대위원장 거절…한국당, 삼고초려 실패 [레벨:13]admin 2018.04.26 173
182 홍준표, 퇴임식서 '눈물펑펑'…"호랑이처럼 포효할 것" [레벨:13]admin 2017.04.10 3845
181 홍준표+김무성 세력, 한국당 주류 됐다 [레벨:13]admin 2017.12.13 934
180 홍준표 "한국갤럽, 국민 속이고 있다" [레벨:13]admin 2018.04.24 149
179 헌재, 최순실 檢 진술조서 증거 채택 않기로…"변호인 문제제기" [레벨:13]admin 2017.01.17 4129
178 헌법재판소 변론동영상 전체 [레벨:13]admin 2017.02.24 3796
177 허익범 특검, 수사 개시 첫 출근…"필요 인력 다 뽑았다" [레벨:13]admin 2018.06.27 52
176 해리스 대사 부임 - 미대사관 대한애국당 방문, 협력 타진 [레벨:13]admin 2018.07.10 12
175 한국당, 친박계 당협위원장 대거 교체…서청원·유기준·권영세 아웃 [레벨:13]admin 2017.12.17 976
174 한국당 친박계 16명 “박근혜 전 대통령 불구속 수사하라” [레벨:13]admin 2017.09.28 2338
173 한국당 "민주당 개헌 당론, 자유대한민국 부정하는 쿠데타" [레벨:13]admin 2018.02.05 585
172 폭력시위 막다 유죄받은 경찰 동료에 1억원 전달 [레벨:13]admin 2018.07.03 23
171 판사 "매크로가 뭐죠" 묻자, 검사 답변 못하고 쩔쩔맸다 [레벨:13]admin 2018.05.03 141
170 특검, 드루킹 일당 컨테이너 창고 압수수색 [레벨:1]마우스 2018.07.16 8
169 특검 "드루킹 측근, 노회찬 측에 정치자금 전달 판단" [레벨:13]admin 2018.07.17 3
168 테블릿PC 주인 신혜원 긴급기자회견 [레벨:13]admin 2017.10.08 2181
167 태블릿PC 조작 진상조사 TF 기자회견 ,"국과수 감정결과 태블릿 PC 최순실 사용 증거 없다" [레벨:13]admin 2017.11.29 1198
166 태블릿pc 국정감사에서 JTBC 손석희사장 증인세우기로 함 [레벨:13]admin 2017.10.09 2150
165 추미애 "국가가 토지 소유해 경제 선순환 구조 만들어야" [레벨:13]admin 2017.10.09 2212
164 최순실 “검찰, 모든 걸 내가 안고 가라고 했다”···이영렬·한웅재가 회유 [레벨:13]admin 2017.04.17 399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