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한국어

시사공유

조회 수 68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민주당원 댓글조작 사건’ 주범 김모(49·필명 드루킹) 씨가 지난달 22일 경찰에 체포되기 직전까지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연락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정당국 관계자는 16일 “김 씨와 김 의원이 주고받은 텔레그램 메시지를 확보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경찰은 김 의원이 김 씨 등의 활동에 연루된 것으로 해석할 수 있는 일부 정황을 확보해 사실관계를 확인 중에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 의원은 김 씨 등의 활동에 관여했다는 의혹을 전면 부인하고 있다.

사정당국 관계자에 따르면, 김 씨 팀이 사용한 휴대전화 수 등을 봤을 때 댓글팀이 최근에만 댓글 조작을 한 게 아니라 지난해 대선 때부터 비슷한 활동을 해왔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집중 수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김 씨는 묵비권을 행사하며 관련 진술을 거부하고 있지만 압수수색 당시 휴대전화에 들어 있는 내용을 모두 지우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이 확보한 김 씨의 휴대전화 속에 있는 SNS 텔레그램에서 김 의원과 주고받은 문자가 수백 건 발견됐다. 이 내용만 A4용지로 30페이지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텔레그램에는 김 씨 등이 김 의원에게 활동 내용과 기사 제목 및 기사 주소(URL) 등을 전달한 것이 상당수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의원은 지난 대선 당시 문재인 대통령 후보의 대변인으로 활동했고, 최측근 인사로 꼽힌다. 사정당국 관계자는 “압수물 분석을 통해 김 씨가 활동 내용을 일방적으로 전달만 한 것이 아니라 김 의원이 먼저 지시를 내렸다고 볼 만한 일부 정황을 확보하고 사실관계를 확인 중”이라고 전했다.

이주민 서울지방경찰청장은 이날 “김 씨가 보낸 메시지는 대부분 일방적으로 보냈고, 김 의원이 확인하지 않은 것이 대부분”이라며 “김 의원이 기자회견에서 얘기했던 ‘고맙다’는 의례적인 답은 있다”고 말했다. 이 청장은 “A4 용지 30장은 저희 팀은 모르는 내용”이라고 밝혔다. 이 청장은 “압수물 분석에 시간이 많이 소요되며 1월 17일 건을 밝히고 난 뒤 연관된 여죄라든지, 범행동기 등을 수사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청장은 “현재까지 전체 피의자는 5명으로 추가 공범이 있는지는 더 봐야 한다”고 밝혔다.

경찰은 현장에서 휴대전화 150대가량을 압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휴대전화는 댓글 작업을 하는 데 사용한 것으로 추정된다. 김 씨 등 3명은 지난 1월 17일부터 이튿날까지 포털사이트 네이버 뉴스에 달린 문재인 정부 비판 댓글의 추천 수를 조작한 혐의로 지난달 25일 구속됐다.


http://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21&aid=0002349664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33 황교안, 자유한국당 선대위원장 거절…한국당, 삼고초려 실패 [레벨:14]admin 2018.04.26 516
232 황교안 “박근혜 정부 모든 정책 적폐로 모는 건 부적절” [레벨:14]admin 2018.08.22 144
231 홍준표, 퇴임식서 '눈물펑펑'…"호랑이처럼 포효할 것" [레벨:14]admin 2017.04.10 4699
230 홍준표+김무성 세력, 한국당 주류 됐다 [레벨:14]admin 2017.12.13 1584
229 홍준표 "한국갤럽, 국민 속이고 있다" [레벨:14]admin 2018.04.24 534
228 헌재, 최순실 檢 진술조서 증거 채택 않기로…"변호인 문제제기" [레벨:14]admin 2017.01.17 4829
227 헌법재판소 변론동영상 전체 [레벨:14]admin 2017.02.24 4573
226 허익범 특검, 수사 개시 첫 출근…"필요 인력 다 뽑았다" [레벨:14]admin 2018.06.27 373
225 허익범 특검, 서울중앙지검장 만나 송인배·백원우 사건 인계 [레벨:14]admin 2018.08.29 130
224 허익범 "김경수 영장? 너무 앞서지 말라…또 부를 수도" [레벨:14]admin 2018.08.07 227
223 해리스 대사 부임 - 미대사관 대한애국당 방문, 협력 타진 [레벨:14]admin 2018.07.10 354
222 한국당, 친박계 당협위원장 대거 교체…서청원·유기준·권영세 아웃 [레벨:14]admin 2017.12.17 1580
221 한국당, 심재철 의원실 압수수색에 긴급 집결…"용납 안돼" [레벨:14]admin 2018.09.21 24
220 한국당 친박계 16명 “박근혜 전 대통령 불구속 수사하라” [레벨:14]admin 2017.09.28 3202
219 한국당 "민주당 개헌 당론, 자유대한민국 부정하는 쿠데타" [레벨:14]admin 2018.02.05 1092
218 한국당 "드루킹 일당과 文캠프는 완전한 원팀이었다" [레벨:14]admin 2018.08.01 317
217 폭력시위 막다 유죄받은 경찰 동료에 1억원 전달 [레벨:14]admin 2018.07.03 357
216 판사 "매크로가 뭐죠" 묻자, 검사 답변 못하고 쩔쩔맸다 [레벨:14]admin 2018.05.03 552
215 특검팀, 드루킹 체포 직전 숨긴 USB 확보…분석 착수 [레벨:14]admin 2018.07.25 252
214 특검, 드루킹 일당 컨테이너 창고 압수수색 [레벨:1]마우스 2018.07.16 31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 Next
/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