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한국어

시사공유

조회 수 90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민주당원 댓글조작 사건’ 주범 김모(49·필명 드루킹) 씨가 지난달 22일 경찰에 체포되기 직전까지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연락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정당국 관계자는 16일 “김 씨와 김 의원이 주고받은 텔레그램 메시지를 확보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경찰은 김 의원이 김 씨 등의 활동에 연루된 것으로 해석할 수 있는 일부 정황을 확보해 사실관계를 확인 중에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 의원은 김 씨 등의 활동에 관여했다는 의혹을 전면 부인하고 있다.

사정당국 관계자에 따르면, 김 씨 팀이 사용한 휴대전화 수 등을 봤을 때 댓글팀이 최근에만 댓글 조작을 한 게 아니라 지난해 대선 때부터 비슷한 활동을 해왔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집중 수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김 씨는 묵비권을 행사하며 관련 진술을 거부하고 있지만 압수수색 당시 휴대전화에 들어 있는 내용을 모두 지우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이 확보한 김 씨의 휴대전화 속에 있는 SNS 텔레그램에서 김 의원과 주고받은 문자가 수백 건 발견됐다. 이 내용만 A4용지로 30페이지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텔레그램에는 김 씨 등이 김 의원에게 활동 내용과 기사 제목 및 기사 주소(URL) 등을 전달한 것이 상당수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의원은 지난 대선 당시 문재인 대통령 후보의 대변인으로 활동했고, 최측근 인사로 꼽힌다. 사정당국 관계자는 “압수물 분석을 통해 김 씨가 활동 내용을 일방적으로 전달만 한 것이 아니라 김 의원이 먼저 지시를 내렸다고 볼 만한 일부 정황을 확보하고 사실관계를 확인 중”이라고 전했다.

이주민 서울지방경찰청장은 이날 “김 씨가 보낸 메시지는 대부분 일방적으로 보냈고, 김 의원이 확인하지 않은 것이 대부분”이라며 “김 의원이 기자회견에서 얘기했던 ‘고맙다’는 의례적인 답은 있다”고 말했다. 이 청장은 “A4 용지 30장은 저희 팀은 모르는 내용”이라고 밝혔다. 이 청장은 “압수물 분석에 시간이 많이 소요되며 1월 17일 건을 밝히고 난 뒤 연관된 여죄라든지, 범행동기 등을 수사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청장은 “현재까지 전체 피의자는 5명으로 추가 공범이 있는지는 더 봐야 한다”고 밝혔다.

경찰은 현장에서 휴대전화 150대가량을 압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휴대전화는 댓글 작업을 하는 데 사용한 것으로 추정된다. 김 씨 등 3명은 지난 1월 17일부터 이튿날까지 포털사이트 네이버 뉴스에 달린 문재인 정부 비판 댓글의 추천 수를 조작한 혐의로 지난달 25일 구속됐다.


http://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21&aid=0002349664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43 "정부, 탈원전 홍보기사 위해 언론에 3억4000만원 줘" [레벨:14]admin 2018.10.11 49
242 밤10시 안마업소 회의?…수상한 국토부 산하기관 file [레벨:14]admin 2018.10.09 48
241 LA에서 열린 태극기 집회 참석한 조원진 [레벨:14]admin 2018.10.06 61
240 김기춘, 두달 만에 다시 수감… 조윤선은 집행유예 [레벨:14]admin 2018.10.06 93
239 김기춘 다시 구치소로…보수단체 불법 지원 혐의로 징역 1년 6개월 [레벨:14]admin 2018.10.06 80
238 ‘화이트리스트’ 김기춘과 함께 법정구속된 허현준은 누구? [레벨:14]admin 2018.10.06 60
237 구치소서 선고 결과 들은 MB “가장 나쁜 결과” [레벨:14]admin 2018.10.06 60
236 법원, "다스 주인은 MB" 징역 15년 선고 [레벨:14]admin 2018.10.06 37
235 '채용외압 혐의' 최경환 1심서 무죄…법원 "증거 부족" [레벨:14]admin 2018.10.05 43
234 전원책 “졸속 탄핵에 한국당 뭐했나”, 김무성 겨냥 “공부 좀 해야” [레벨:14]admin 2018.10.04 54
233 ‘문화계 블랙리스트’ 조윤선 전 장관 오늘 자정 석방 [레벨:14]admin 2018.09.21 111
232 한국당, 심재철 의원실 압수수색에 긴급 집결…"용납 안돼" [레벨:14]admin 2018.09.21 120
231 심재철 “靑 자료 공개할 것”…김동연 “중대 사안”(종합) [레벨:14]admin 2018.09.20 114
230 故백남기 딸 명예훼손, 윤서인에 징역 1년 구형…“그 정도는 기본권리” 주장 [레벨:14]admin 2018.09.11 179
229 대통령 지지율 76%→49%…누가 왜 마음 돌렸나 [레벨:14]admin 2018.09.11 194
228 허익범 특검, 서울중앙지검장 만나 송인배·백원우 사건 인계 [레벨:14]admin 2018.08.29 263
227 "文대통령, 공산주의자" 고영주, 1심 무죄…法 "허위사실 여부 판단 못해" [레벨:14]admin 2018.08.23 267
226 보훈처 "재향군인회 등 보훈단체, 정치집회 참석하면 처벌" [레벨:14]admin 2018.08.22 317
225 드루킹 특검, 수사 기간 연장 요청 안 해…25일 수사 마무리 [레벨:14]admin 2018.08.22 290
224 황교안 “박근혜 정부 모든 정책 적폐로 모는 건 부적절” [레벨:14]admin 2018.08.22 24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3 Next
/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