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한국어

시사공유

조회 수 19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민주당원 댓글조작 사건’ 주범 김모(49·필명 드루킹) 씨가 지난달 22일 경찰에 체포되기 직전까지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연락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정당국 관계자는 16일 “김 씨와 김 의원이 주고받은 텔레그램 메시지를 확보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경찰은 김 의원이 김 씨 등의 활동에 연루된 것으로 해석할 수 있는 일부 정황을 확보해 사실관계를 확인 중에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 의원은 김 씨 등의 활동에 관여했다는 의혹을 전면 부인하고 있다.

사정당국 관계자에 따르면, 김 씨 팀이 사용한 휴대전화 수 등을 봤을 때 댓글팀이 최근에만 댓글 조작을 한 게 아니라 지난해 대선 때부터 비슷한 활동을 해왔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집중 수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김 씨는 묵비권을 행사하며 관련 진술을 거부하고 있지만 압수수색 당시 휴대전화에 들어 있는 내용을 모두 지우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이 확보한 김 씨의 휴대전화 속에 있는 SNS 텔레그램에서 김 의원과 주고받은 문자가 수백 건 발견됐다. 이 내용만 A4용지로 30페이지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텔레그램에는 김 씨 등이 김 의원에게 활동 내용과 기사 제목 및 기사 주소(URL) 등을 전달한 것이 상당수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의원은 지난 대선 당시 문재인 대통령 후보의 대변인으로 활동했고, 최측근 인사로 꼽힌다. 사정당국 관계자는 “압수물 분석을 통해 김 씨가 활동 내용을 일방적으로 전달만 한 것이 아니라 김 의원이 먼저 지시를 내렸다고 볼 만한 일부 정황을 확보하고 사실관계를 확인 중”이라고 전했다.

이주민 서울지방경찰청장은 이날 “김 씨가 보낸 메시지는 대부분 일방적으로 보냈고, 김 의원이 확인하지 않은 것이 대부분”이라며 “김 의원이 기자회견에서 얘기했던 ‘고맙다’는 의례적인 답은 있다”고 말했다. 이 청장은 “A4 용지 30장은 저희 팀은 모르는 내용”이라고 밝혔다. 이 청장은 “압수물 분석에 시간이 많이 소요되며 1월 17일 건을 밝히고 난 뒤 연관된 여죄라든지, 범행동기 등을 수사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청장은 “현재까지 전체 피의자는 5명으로 추가 공범이 있는지는 더 봐야 한다”고 밝혔다.

경찰은 현장에서 휴대전화 150대가량을 압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휴대전화는 댓글 작업을 하는 데 사용한 것으로 추정된다. 김 씨 등 3명은 지난 1월 17일부터 이튿날까지 포털사이트 네이버 뉴스에 달린 문재인 정부 비판 댓글의 추천 수를 조작한 혐의로 지난달 25일 구속됐다.


http://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21&aid=0002349664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84 탈원전 외친 정부, 최악 폭염 덮치자…"일단 원전 돌려라" [레벨:13]admin 2018.07.22 2
183 법원 "박근혜, '특활비 뇌물' 증거부족 무죄" [레벨:13]admin 2018.07.20 5
182 지난해 북 석탄 환적위해 인천·포항 들어왔었다...대북제재 위반 논란 [레벨:13]admin 2018.07.17 11
181 특검 "드루킹 측근, 노회찬 측에 정치자금 전달 판단" [레벨:13]admin 2018.07.17 12
180 '오사카 총영사' 변호사 긴급체포…정치자금법 위반 증거위조 혐의 [레벨:13]admin 2018.07.17 10
179 드루킹 특검, 김경수 前 보좌관 자택·차량 압수수색 [레벨:13]admin 2018.07.17 11
178 특검, 드루킹 일당 컨테이너 창고 압수수색 [레벨:1]마우스 2018.07.16 17
177 '드루킹 산채' 쓰레기더미서 휴대폰 21대 찾았다 [레벨:13]admin 2018.07.10 15
176 해리스 대사 부임 - 미대사관 대한애국당 방문, 협력 타진 [레벨:13]admin 2018.07.10 17
175 드루킹 “김경수 매달 만났다” 특검 첫 진술…진위 확인중 [레벨:13]admin 2018.07.10 25
174 미대사관 대한애국당 방문, 대한애국당은 미대사관과 지속적으로 협력할 것 [레벨:13]admin 2018.07.10 22
173 “드루킹, 김경수 팬카페 ‘우경수’ 실제 운영자” [레벨:13]admin 2018.07.08 36
172 폭력시위 막다 유죄받은 경찰 동료에 1억원 전달 [레벨:13]admin 2018.07.03 27
171 ]“드루킹-경공모 회원, 김경수 국회사무실 18차례 방문” [레벨:13]admin 2018.06.29 40
170 허익범 특검, 수사 개시 첫 출근…"필요 인력 다 뽑았다" [레벨:13]admin 2018.06.27 57
169 조원진 “6·13 선거 참패는 박근혜 탄핵 때문…한국당, 역적 망령 되살아났어” [레벨:13]admin 2018.06.26 38
168 드루킹 특검에 뽑힌 ‘서울공대 박사’ 출신 검사…알고보니 정홍원 전 총리 외아들 [레벨:13]admin 2018.06.26 44
167 문대통령, 부산 6·25 참전용사 추모식 불참…폭우·낙뢰 탓 [레벨:13]admin 2018.06.26 70
166 "민중총궐기 막던 동료 우리가 돕자" 경찰 성금 7000만원 모였다 [레벨:13]admin 2018.06.22 59
165 法 "박근혜 특활비 상납 뇌물 아냐"…관련 사건 파장 불가피 [레벨:13]admin 2018.06.15 6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