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현진 “초등학생도 않을 이지메·린치 당해” 주장

by admin posted Mar 27,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배현진 자유한국당 당협위원장(전 문화방송(MBC) 아나운서)이 방송국 내에서 “초등학생도 하지 않을 이지메와 린치”에 시달렸다고 밝혔다. 지난 9일 자유한국당에 입당한 배 당협위원장은 당내 ‘좌파정권 방송장악 피해자 지원 특별위원회’의 위원을 함께 맡고 있다.

배 당협위원장은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좌파정권 방송장악 피해자 지원 특별위원회’ 1차회의에 참석해 “제가 현 정권의 ‘블랙리스트’”라며 이렇게 밝혔다. 이날 특위 첫 회의는 MBC 내의 ‘방송장악’ 피해자로 김세의 기자, 박상후 전 시사제작국 부국장을 초청한 가운데 열렸다. 배 위원장은 “지난 몇년동안 인격살인에 가까운 회사 안팎의 고통 속에서 왜 그동안 말을 하지 않았느냐는 분들이 많다”며 “초등학생도 하지 않을 이지메·린치를 이야기하며 제 뉴스와 회사에 침을 뱉고 싶지 않았다. 그러나 이제 제가 각오하고 나온만큼 하나하나 그 실상을 알려드리겠다”고 말했다.


http://www.msn.com/ko-kr/news/national/%EB%B0%B0%ED%98%84%EC%A7%84-%E2%80%9C%EC%B4%88%EB%93%B1%ED%95%99%EC%83%9D%EB%8F%84-%EC%95%8A%EC%9D%84-%EC%9D%B4%EC%A7%80%EB%A9%94%C2%B7%EB%A6%B0%EC%B9%98-%EB%8B%B9%ED%95%B4%E2%80%9D-%EC%A3%BC%EC%9E%A5/ar-BBKKyS9?li=AAf6Zm&ocid=ientp


Articles

4 5 6 7 8 9 10 11 12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