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한국어

통일안보

조회 수 1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대체 무슨 생각을 하고 있는거냐”
 

"남북정상 군사분야 합의에 격노"
"미측과 협의는 커녕 통보도 없어"
아사히 "북. 핵리스트 제출 있을 수 없다며 거부"
"한국, 평양에 연락사무소 설치 타협안 제시"

지난달 말 수화기 너머로 들려온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목소리는 격노로 가득했다고 한다. 전화 상대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 
 
니혼게이자이 신문은 10일 최근 남북 화해 무드에 집중하고 있는 한국에 대해 폼페이오 장관이 크게 화를 낸 소동이 있었다고 전하며 “폼페이오 장관이 강 장관을 힐난했다”고 전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나고 방한한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부 장관(왼쪽)이 7일 오후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나고 방한한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부 장관(왼쪽)이 7일 오후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이 신문에 따르면 폼페이오 장관이 크게 화를 낸 이유는 지난달 18~19일 평양에서 열린 제 3차 남북정상회담에서 합의한 내용 중 군사분야 때문이었다. 미군으로서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는 내용임은 물론이고, 한국 측으로부터 사전에 상세한 설명이나 협의가 없었다고 한다.
 
특히 미국 측이 화를 낸 것은 남북 군사경계선 상공을 비행금지구역으로 설정했기 때문이다. 그간 한·미 양국 군은 이 지역 상공에 수시로 정찰기 등을 띄워 북한군을 감시해왔다. 그런데 이 길이 봉쇄되어버리면 북한을 향한 눈을 가려버리는 것과 다름없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또 군사분야 합의서에 한·미 군사훈련을 제한하는 항목도 포함돼 있는데, 미 의회에서는 “한국은 이미 주한미군이 없어도 되는 걸로 생각하는 것 아니냐”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지난 7일 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문재인 대통령 예방을 마친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 서울 모처에서 만나고 있다.   외교부는 두 장관이 만찬 협의를 갖고, 폼페오 장관의 금번 방북결과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고 전했다. [사진 외교부]

지난 7일 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문재인 대통령 예방을 마친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 서울 모처에서 만나고 있다. 외교부는 두 장관이 만찬 협의를 갖고, 폼페오 장관의 금번 방북결과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고 전했다. [사진 외교부]

 
이 신문은 북한 김정은 위원장이 지난 7일 방북한 폼페이오 국무장관에게 비핵화를 위한 실무협의에 응하겠다고 약속한 걸 보면, 핵위기가 최악의 시기는 지난 것처럼 보이지만 냉정히 상황을 바라보면 현실은 정반대라고 분석했다.


아사히 신문도 지난 7일 폼페이오 장관과 김 위원장이 종전선언 체결과 비핵화 리스트 제출을 놓고 치열하게 샅바싸움을 벌였다는 소식을 북·미 관계 소식통을 인용해 전했다.
 
이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종전선언을 하더라도 주한미군 철수나 유엔사령부 해체 등을 요구하지 않겠다고 하면서도, 미국이 요구하는 비핵화 대상 리스트 제출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거부했다고 한다.  
 
폼페이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만남. 2018.10.7 [사진 폼페이오 장관 트위터]

폼페이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만남. 2018.10.7 [사진 폼페이오 장관 트위터]

 
김 위원장이 풍계리 핵실험장 미국 사찰단 수용뿐 아니라, 영변 핵시설의 무기용 플루토늄 생산시설 및 우라늄 농축시설도 폐기하게 될 것이라고 하면서도 끝내 ‘핵 리스트 제출’에는 응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미국 측은 비핵화 대상 리스트와 비핵화 시간표를 제출하지 않는 한 종전선언은 어렵다는 기존 입장에 기반해 "현시점의 조치로는 종전선언은 적절치 않다"는 생각을 전했다고 한다.
 
이 신문은 한국이 타협안으로 북한이 지금까지 의사를 밝힌 비핵화 조치에 대한 보상으로, 평양에 미국의 연락사무소를 설치하는 방안을 제안했다고도 전했다.  
 
이에 대해 정부 관계자는 "2차 남북 정상회담에서 합의한 내용이 많고 복잡하기 때문에 회담 전후로 정상급에서 설명이 있었지만, 미국 측이 추가로 문의해오는 부분은 있을 수 있지만 격분했다거나 따졌다는 것은 한·미 간 관계를 봤을 때도 맞지 않는다. 강 장관과 폼페이오 장관은 긴밀히 상시적으로 소통하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유지혜 기자, 도쿄=윤설영 특파원 snow0@joongang.co.kr


https://news.joins.com/article/23034415


[출처: 중앙일보] "남북군사합의 본 폼페이오, 강경화에 뭐 하는거냐 격분"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364 "이럴거면 이산상봉 왜 하냐"…짧은 만남에 눈물 2015.10.21 74097
363 광주 하계 유니버시아드 폐막, 한국 종합 1위 1 file 2015.07.14 20689
362 軍, 흩어져있는 제2연평해전 전사자 6명 합동 안장 추진 1 file 2015.07.13 20073
361 朴대통령 "동북아 공동번영 꿈, 북핵 장애물에 직면" 2014.07.03 19773
360 김관진 사과…"집단 따돌림 오해 야기, 유가족에 송구" 2014.06.27 19291
359 박 대통령, 이완구 총리 임명 재가…정홍원 사표 수리 2015.02.16 19163
358 살인죄 공소시효 폐지 ‘태완이법’ 통과…법사위 소위 file 2015.07.21 19141
357 리퍼트 대사 "한국 국민들의 성원 감사합니다" 2015.03.08 19135
356 원화가치 5년10개월만에 최고 2014.06.28 19111
355 리퍼트 미 대사 빠른 회복..."나와 미국에 대한 공격" 2015.03.08 18917
354 경찰, 코리아연대 압수수색 file 2015.07.15 18851
353 메르스 사실상 종식 선언, 첫 환자 발생 69일 만 "안심해도 좋다" file 2015.07.29 18762
352 대법 "원세훈 대선개입 사건 재심리하라"…유무죄 판단 안해 file 2015.07.16 18466
351 청와대 고용복지수석에 김현숙 새누리당 의원 내정 file 2015.08.04 18294
350 현대증권, 日오릭스에 팔렸다 2015.01.31 18268
349 DJ 김광한 별세 file 2015.07.10 18173
348 한국이 내년에 로봇 보유 1위 국가?…“20만대 넘을 것” 2015.02.21 18117
347 황교안 총리, 연평도 방문…"연평해전 전사자들 결코 잊지 않을 것" file 2015.07.10 18054
346 '연평해전' 오늘(11일) 400만 돌파 file 2015.07.11 18011
345 훔쳐온 통일신라 불상, 다시 日로…찬반 엇갈려 ????? file 2015.07.16 1799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9 Next
/ 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