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못 간 열차…연료차에 실린 경유에 제동

by admin posted Aug 30,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우리 열차는 북한의 철도사정을 점검하기 위해 신의주까지 다녀올 계획이었습니다.

이를 미국이 주도하는 유엔군 사령부가 불허했습니다.

채널A 취재결과 두 가지 이유였습니다.

먼저 우리 정부가 화물 목록을 제시하지 않았고, 또 금지품목인 경유를 실은 연료차도 달고 가려했기 때문입니다.

첫 소식 최선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사내용]
[문재인 / 대통령 (광복절 기념사)]
"판문점 선언에서 합의한 철도, 도로 연결은 올해 안에 착공식을 갖는 것이 목표입니다."

지난 22일 남북 철도 연결을 위해 정부는 우리 열차로 서울에서 북한 신의주까지 달리며 엿새 동안 철도 상태를 점검할 계획이었습니다.

그런데 유엔군사령부가 제동을 걸었습니다.

정전협정에 따라 군사분계선을 넘는 인원과 물자는 유엔사 허가를 받아야 하는데 통과를 불허한 겁니다.

유엔사는 "통일부가 열차에 뭐가 실려 있는지 세부 목록을 제출하지 않아 승인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해당 열차는 기관차를 비롯해 객차와 회의차, 침대차, 그리고 물차와 연료차, 발전차로 구성됐습니다.

가장 문제가 된 건 연료차에 실려 있던 경유였습니다.

탱크로리 한 량에 최대 2만 5천 갤런이 들어가는데 경유는 북한 반출이 금지돼 있습니다.

허가 받지 않은 물량인데다 열차가 군사분계선을 넘어가면 경유 사용처를 파악하기 어렵다는 이유에섭니다.

우리 정부는 판문점 선언 이행 차원으로 대북 제재와 무관하다는 입장입니다.

[노규덕 / 외교부 대변인]
"대북제재 관련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미국 등 국제사회와 긴밀히 협의한다는 기본 입장을 견지하고 있습니다."

앞서 정부는 미국과 조율 없이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 기름과 발전기 등 금수품을 반출한 바 있습니다.

남북 경협에 속도를 내는 우리 정부에 미국이 제동을 걸고 있단 분석입니다.

채널A 뉴스 최 선입니다.


http://www.ichannela.com/news/main/news_detailPage.do?publishId=000000110047


Articles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