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상한 석탄, 北 주로 쓰는 ‘톤백’에 담겨 왔다

by admin posted Aug 07,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동아일보]
지난해 10월 스카이에인절號 운송… 해운업계 “北 말고 거의 사용 안해”
관세청 조사뒤 별 제재 없이 출항
“미심쩍은 정황에도 조치 미흡” 지적

원본보기

지난해 10월 북한산 석탄을 국내에 들여온 파나마 선적 ‘스카이에인절’호가 북한 등 극히 일부 국가에서만 사용하고 있는 ‘톤백(ton bag·1t짜리 대형 비닐자루) 선적’ 방식으로 석탄을 담는 등 입항 과정에서 이상 징후가 포착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와 해운업계 안팎에선 “입항 단계부터 미심쩍은 정황이 곳곳에서 나타났지만 관계당국의 조치가 미흡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스카이에인절호에 대한 입출항 정보를 입력한 P 해운사 관계자는 6일 동아일보와의 통화에서 “이 배에 실린 석탄은 ‘톤백’이라고 불리는 대형 비닐자루에 담겨서 들어왔다. 요즘 석탄을 톤백에 담는 경우는 북한 말고는 거의 없다고 해운업계는 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 해운사에 따르면 스카이에인절호엔 4156t의 석탄이 3673개의 톤백에 나눠 담겨 있었다. 톤백 하나에 1t 조금 넘는 양의 석탄이 실렸다는 것이다.


https://m.news.naver.com/hotissue/read.nhn?sid1=100&cid=1079165&iid=2832872&oid=020&aid=0003162421


Articles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