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영호 "김정은 '미친놈 전략'에 휘둘리면 안 돼"

by admin posted Jun 29,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태영호 전 영국주재 북한공사. /조선DB
태영호 전 영국주재 북한 공사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핵무기 개발로 강도 높은 국제 제재에 부딪히자 인도, 파키스탄식 핵개발과 '미친놈 전략'을 꺼내들었다"며 "두 차례의 남북정상회담과 미북정상회담은 분명히 역사적 의미가 있지만, 북한에 더 많은 이익을 가져다준 반면 남한은 평화분위기에만 취해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태 전 북한공사는 지난 28일 오후 대구 남구 프린스호텔에서 열린 '2018 시민 통일공감 토크 콘서트'에서 "북한의 비핵화 없이는 한반도 평화를 보장할 수 없다. 진정한 북한 비핵화는 오직 김씨 세습통치 교체로만 가능하다"며 이같이 말해다.

태 전 공사는 "김정은은 집권 초기 북한 사회에 자본주의 경제요소가 자리잡고, 남한과 비교하는 분위기가 확산되고 있다고 판단한 것 같다"며 "1990년대 등장한 메뚜기장, 진드기장 등 보따리 장사가 김정은 체제 이후 장마당이 활발해질 정도로 시장경제 움직임이 팽배하고 있다"고 했다. 또 "젊은 층을 중심으로 한국 드라마와 영화 등 한류 열풍이 불면서 북한의 사회문화까지 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06/29/2018062901469.html

Articles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