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천만원에 해외비밀요원 명단 팔아넘긴 군 정보사 간부들 구속

by admin posted Jun 05,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군사기밀 100여 건을 해외로 팔아넘긴 전직 국군 정보사령부 간부들이 검찰에 구속됐다. 이들이 유출한 기밀엔 해외에서 활동하는 비밀 정보요원의 명단이 포함돼 위험에 노출된 것으로 드러났다.

서울중앙지검 공안1부는 정보사 내부 군사기밀을 다른 나라에 팔아넘긴 혐의(군사기밀보호법 위만)로 전 정보사 간부 황모씨와 홍모씨를 구속해 수사하고 있다고 4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황씨는 2013년부터 지난 4월까지 정보사 공작팀장으로 근무하면서 돈을 받고 군사 기밀 100여 건을 휴대전화로 촬영하는 수법 등으로 외부에 유출한 혐의를 받고 있다.

공작팀장 출신인 홍씨는 황씨로부터 받는 군사 기밀을 다른 국가의 요원들에게 수천만원을 받고 팔아넘긴 것으로 검찰은 파악하고 있다. 이들이 넘긴 정보 중에는 해당 국가에서 활동하고 있는 비밀 정보 요원들의 명단 같은 ‘민감 정보’도 포함됐던 것으로 조사됐다.

명단 유출을 파악한 군은 해당 요원들이 위험하다고 판단해 급히 귀국시킨 것으로 알려졌다. 군 당국은 정보 유출 정황이 드러나자 황씨를 파면한 뒤 검찰에 수사를 의뢰한 것으로 전해졌다.


http://www.msn.com/ko-kr/news/national/%ec%88%98%ec%b2%9c%eb%a7%8c%ec%9b%90%ec%97%90-%ed%95%b4%ec%99%b8%eb%b9%84%eb%b0%80%ec%9a%94%ec%9b%90-%eb%aa%85%eb%8b%a8-%ed%8c%94%ec%95%84%eb%84%98%ea%b8%b4-%ea%b5%b0-%ec%a0%95%eb%b3%b4%ec%82%ac-%ea%b0%84%eb%b6%80%eb%93%a4-%ea%b5%ac%ec%86%8d/ar-AAye6df?ocid=ientp


Articles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