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한국어

통일안보

조회 수 126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北 평창 올림픽 참석 계기 제재 완화 등 우려
공동 대북 메시지 내며 '최대한의 압박' 입장 강조

(서울=뉴스1) 정은지 기자 = 펜스 미국 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을 목전에 둔 7일 강력한 대북 메시지를 발신할 것으로 관측된다.

북한이 참석하는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을 앞둔 미국과 일본의 행보는 한미일 대북 공조가 중요하다는 점을 문재인 정부에 표명하는 동시에 최대한의 압박만이 현재로선 유일한 대북 접근법이라는 점을 강조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펜스 부통령은 이날 오후 아베 총리와 회담을 갖고 북한 문제에 관한 의견을 교환하고 북핵문제에 대한 미일 간 공조를 재확인 할 것으로 보인다.

회담 직후 미일 양국은 북한의 핵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최대한의 압박이 필요하다는 내용이 담긴 공동 성명을 발표할 예정이다.

이는 평창 올림픽에 북한이 참석하는 것을 계기로 남북관계 개선 분위기가 조성되는 상황에서 한국과 북한에 일종의 경고메시지를 보내는 것으로 풀이될 수 있다.

자칫 북미 대화를 이끌어내려는 우리 정부의 일련의 움직임들이 대북 제재 완화로 이어져 미국의 '최대한의 압박' 노선에 악영향을 미칠지 모른다는 우려 때문으로 분석된다.


http://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421&aid=0003193646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51 펜스 美부통령 "역대 최강 대북제재 발표 준비됐다" 2018.02.07 1219
» 평창 목전에 만나는 미일, 올림픽 보다 대북압박에 초점 2018.02.07 1261
49 "김영철 군사용 다리 통과··· 국방부 빠진채 결정했다" 2018.02.28 981
48 방사선 수치 130년 누적량…통일부는 함구 2018.03.22 983
47 주한미군 가족과 민간인, 사상 첫 미국 본토로 철수 훈련 2018.03.23 874
46 천안함 8주기 추모식…"서해 지켜내겠습니다 2018.03.26 786
45 군사법원, 기무사 댓글조작 관여 혐의 대령 2명 구속영장 2018.03.27 750
44 사드, 6개월째 공사 스톱 2018.03.27 882
43 한미 연합군, 로키 지만 '할건 한다'…북한 점령 작전 실시 2018.04.04 568
42 1100만불 과태료 농협은행, 자금세탁방지 제재 본보기 되나 2018.04.06 606
41 사드 기지 공사 반대 시위대 강제 해산...부상자 속출 2018.04.12 361
40 태영호 “北 핵포기 안 해”…국정원, 취재 통제 2018.04.13 423
39 중국 군용기 1대, KADIZ 진입…포항 동남방 56㎞까지 근접비행 2018.04.28 274
38 軍 "장성 감축 곧 확정…5월 중 '국방개혁 2.0' 靑 보고" 2018.05.01 263
37 새 중고교 역사교과서 '자유민주주의'서 '자유' 삭제…집필기준 시안 2018.05.02 244
36 황교안 “자유 빠진 민주주의? 인민민주주의도 가능한가” 2018.05.03 211
35 2020년 11월 입대자부터 軍복무기간 18개월로 단축 추진 2018.05.03 270
34 軍 기무사 병력 절반이상 줄인다 2018.05.03 272
33 "인권 언급 말고 사드 철수하라" 청구서 내미는 北 2018.05.04 235
32 태영호 “한반도 종단철도는 北 동해안 부대 때문에 불가능” 2018.05.14 190
Board Pagination Prev 1 ...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Next
/ 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