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한국어

통일안보

조회 수 2498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총기난사 사건 희생자 유가족 "장례 무기 연기" (성남=연합뉴스) 신영근 기자 = 26일 오후 동부전선 GOP(일반전초) 총기난사 사건으로 숨진 장병들의 유가족이 이번 사건의 정확한 진상이 규명될때까지 장례식을 무기 연기할 것이라고 밝힌 가운데 경기도 성남 국군수도병원 합동분향소 앞에 이번 사건이 발생한 22사단의 조화가 놓여 있다. 2014.6.26 drops@yna.co.kr http://blog.yonhapnews.co.kr/geenang

"희생자 명예 훼손되지 않도록 철저 규명"…대국민 성명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김관진 국방장관은 27일 22사단 GOP(일반전초) 총기 난사 사건과 관련, '집단 따돌림'이 사고 원인인 것으로 볼 수 있는 것처럼 국회에서 언급한데 대해 공식 사과했다.

김 장관은 이날 백승주 국방차관이 대독한 '대국민 성명문'을 통해 "본의 아니게 집단 따돌림이 GOP 총기 사고의 동기가 된 것처럼 오해를 불러와 유가족 여러분의 마음을 상하게 한 점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지난 25일 국회 국방위원회 긴급현안질의에서 이번 사고 원인과 관련된 질문에 "이등병 때 주로 사고가 나는데 병장에게서 사고가 난 것은 집단 따돌림이라는 현상이 군에 존재한다"고 답변했다.

이에 대해 희생자 유족들이 반발하면서 장례절차를 미루자 김 장관은 이날 대국민 성명을 발표했다.

'GOP 총기사고' 답변하는 김관진 장관 (서울=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김관진 국가안보실장 겸 국방부 장관이 25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강원도 동부전선 GOP 총기난사 사고와 관련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14.6.25 leesh@yna.co.kr


그는 "희생자들의 명예가 훼손되지 않도록 사고 원인을 철저히 규명하고 근본적인 재발방지 대책을 강구함으로써 이들의 고귀한 희생이 헛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앞으로 희생자들에 대한 예우와 보상은 국민적 공감대를 형성해 발전시켜 나가겠다"면서 "국민 여러분과 유족 및 피해 가족 여러분께 깊은 사과를 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무엇보다 불의의 사고로 유명을 달리한 희생자들과 유가족 여러분께 심심한 애도와 조의를 표하며 부상자들의 조기 치료와 피해자 가족들의 지원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김 장관은 거듭 "동부전선 GOP 소초에서 5명이 사망하고 7명이 부상을 당하는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한데 대해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http://news.naver.com/main/ranking/read.nhn?mid=etc&sid1=111&rankingType=popular_day&oid=001&aid=0006984619&date=20140627&type=1&rankingSeq=100&rankingSectionId=100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 김관진 사과…"집단 따돌림 오해 야기, 유가족에 송구" 2014.06.27 24981
393 원화가치 5년10개월만에 최고 2014.06.28 24563
392 朴대통령 "동북아 공동번영 꿈, 북핵 장애물에 직면" 2014.07.03 25861
391 현대증권, 日오릭스에 팔렸다 2015.01.31 24122
390 박 대통령, 이완구 총리 임명 재가…정홍원 사표 수리 2015.02.16 25419
389 한국이 내년에 로봇 보유 1위 국가?…“20만대 넘을 것” 2015.02.21 23775
388 리퍼트 대사 "한국 국민들의 성원 감사합니다" 2015.03.08 25126
387 리퍼트 미 대사 빠른 회복..."나와 미국에 대한 공격" 2015.03.08 24833
386 황교안 총리, 연평도 방문…"연평해전 전사자들 결코 잊지 않을 것" file 2015.07.10 24006
385 DJ 김광한 별세 file 2015.07.10 21007
384 '연평해전' 오늘(11일) 400만 돌파 file 2015.07.11 20640
383 황교안총리, 태풍 대비 지시 file 2015.07.13 23555
382 軍, 흩어져있는 제2연평해전 전사자 6명 합동 안장 추진 1 file 2015.07.13 27164
381 광주 하계 유니버시아드 폐막, 한국 종합 1위 1 file 2015.07.14 24061
380 경찰, 코리아연대 압수수색 file 2015.07.15 24562
379 훔쳐온 통일신라 불상, 다시 日로…찬반 엇갈려 ????? file 2015.07.16 24270
378 대법 "원세훈 대선개입 사건 재심리하라"…유무죄 판단 안해 file 2015.07.16 25231
377 살인죄 공소시효 폐지 ‘태완이법’ 통과…법사위 소위 file 2015.07.21 25718
376 메르스 사실상 종식 선언, 첫 환자 발생 69일 만 "안심해도 좋다" file 2015.07.29 25246
375 청와대 고용복지수석에 김현숙 새누리당 의원 내정 file 2015.08.04 2468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0 Next
/ 20